상단여백
HOME 전국 호남권
전남도, 청년 창업형 후계농업인 169명 선발…최장 3년간 지원
  • 정양기 기자
  • 승인 2018.04.13 15:48
  • 댓글 0
전라남도청

[한국농어촌방송=정양기 기자] 청년이 돌아오는 농촌 실현을 위해 전라남도는 ‘청년 창업농 영농정착 지원사업’ 대상자 169명을 선발해 올해 국비와 도비시군비를 포함해 13억 6천900만 원의 영농정착금을 지원한다고 13일 밝혔다.

청년 창업농 영농정착지원사업은 영농 의지와 발전 가능성이 큰 40세 미만 영농경력 3년 이내 청년창업농을 선발해 영농에 정착하도록 월 최대 100만 원을 최장 3년간 지원하는 방식으로 추진된다. 지원액은 경력 1년차 월 100만 원, 2년차 월 90만 원, 3년차 월 80만 원이다.

올해 지원 사업 대상자는 총 536명이 신청해 3.2대1의 경쟁률을 보이는 등 청년농들의 호응이 높았는데 시군의 1차 서면심사를 거쳐 244명을 추천받아 외부 전문 평가위원의 면접평가를 통해 169명을 최종 선발했다.

성별로는 남자 133명(79%), 여자 36명(21%), 연령별로는 20대 31명(18%), 30대 138명(82%), 영농 경력별로는 예정자 77명(46%), 1년차 59명(35%), 2년차 22명(13%), 3년차 11명(6%)이었다.

선발된 청년 창업농에게는 지원금을 포함해 농지, 창업 및 기반구축 자금, 기술교육 등을 종합 지원한다.

지원금은 농가 경영비 및 일반 가계자금으로 사용할 수 있다. 다만 농지 구입, 농기계 구입 등 자산 취득 용도나 유흥업소 등에는 사용할 수 없다.

전라남도는 지원금을 수령하는 청년창업농의 영농 정착률을 높이기 위해 영농유지, 교육 이수, 경영장부 작성 등 의무를 부여하고, 미 이행시 지원금 지급을 정지하거나 환수하는 등 사후관리를 강화한다는 방침이다.

오는 2022년까지 신규 청년농 5천 명을 육성하고, 보조·융자 포함 1조 24억 원을 투자할 계획이다.

김선호 전라남도 농업정책과장은 “청년이 돌아오는 농촌 실현의 계기가 될 것” 이라며 “청년층의 농업 분야 유입 촉진 및 농업 혁신성장의 핵심인력으로 육성하겠다”고 말했다.

정양기 기자  sisajung@newskr.kr

<저작권자 © 한국농어촌방송,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양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