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공기업/산업 공공기관
농협, '풍년농사 지원' 전국동시 스타트 업...'농가소득 5천만원' 결의 다져온 국민과 함께하는 농가소득 5천만원의 시작”이라는 부제...전국에서 동시에 농협 임직원과 자원봉사 단체, 기업체 임직원 등 5만여명 참여
  • 김미숙 기자
  • 승인 2018.04.16 16:29
  • 댓글 0

[한국농어촌방송=김미숙 기자] 농협이 농가소득 5천만 원의 시대에 대한 결의 다지는 전국행사를 진행했다.

행사는 “온 국민과 함께하는 농가소득 5천만원의 시작”이라는 부제 아래 전국에서 동시에 농협 임직원과 자원봉사 단체, 기업체 임직원 등 5만여 명이 참여하여 농업인의 풍년농사 지원 결의를 다졌다. (사진=농협)

농협(회장 김병원)은 본격적인 영농철 도래를 전 국민에게 알리고 범국민적인 농촌일손돕기 붐을 조성하기 위해 16일 「풍년농사 지원 전국동시 스타트 업」행사를 전국에서 동시에 개최했다.

행사는 “온 국민과 함께하는 농가소득 5천만원의 시작”이라는 부제 아래 전국에서 동시에 농협 임직원과 자원봉사 단체, 기업체 임직원 등 5만여 명이 참여하여 농업인의 풍년농사 지원 결의를 다졌다.

한편, 전북 익산 삼기면 일원에서는 김병원 농협중앙회장, 조배숙 국회의원, 송하진 전북도지사, 정헌율 익산시장과 1,200명의 자원봉사자가 참여한 가운데 ▲ 결의문 낭독 ▲ 풍년농사 지원 결의를 다짐하는 퍼포먼스 ▲ 전국 951개 농·축협에 220억 원 상당의 농기계 전달식 등을 갖고 대규모 일손돕기를 펼쳤다.

서울·인천·전주에서 참여한 자원봉사자들은 삼기면 대표 작목인 고구마 종순 정식작업을 통해 4월의 바쁜 농촌현장에 활기를 더했다.

김병원 회장은 고구마 종순 정식작업장에서 이날 전달한 레이져 균평기를 시연하면서 “전국 농협에 전달한 농기계가 우리 농업인의 영농활동에 큰 보탬이 되어 풍년농사 이루시라는 바람을 전하며 앞으로도 농협은 농업인 영농지원에 적극 나설 것이다”라고 밝혔다.

농협은 원활한 영농인력 공급을 위해 ‘농촌인력중개센터’를 운영하여 연간 70만 명의 영농인력을 무료로 중개·알선 하고 있으며, 상시 농작업이 가능한 ‘영농작업반’ 육성과 농작업대행 면적확대 등 농업 경영비 절감노력도 지속해 나갈 계획이다.

김미숙 기자  kms03@newskr.kr

<저작권자 © 한국농어촌방송,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미숙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