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브랜드분석 연예/사회
양예원 이소윤 이어 미성년자 유예림까지 '3년 간이나…'
  • 조은아 기자
  • 승인 2018.05.18 22:54
  • 댓글 0
ⓒ 유예림 sns

[한국농어촌방송=조은아 기자] 서울 한 스튜디오 성범죄 폭로 논란이 연일 가열되고 있다. 유명 유튜버 양예원의 폭로에서 시작, 이소윤에 이어 이번에는 미성년자 모델 유예림까지 이어진 고백으로 누리꾼들의 공분을 사고 있다.

앞서 17일 스튜디오 측은 한 매체를 통해 “촬영은 양예원 씨와 합의된 상황에서 한 것이고 강압은 전혀 없었다”면서 “페이는 시간당 10만∼20만 원 정도였으며 보통 한 번에 두 시간 정도 촬영했다”고 입장을 밝혔다. 그러면서 무고죄로 양예원을 고소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누리꾼들의 비난이 거세진 이유다. 이런 가운데 18일 모델 유예림이 자신 역시 비슷한 성추행을 당했다고 폭로, 충격을 안기고 있다.

특히 유예림의 경우, '양예원 맞고소' 입장과는 달리 사과와 회유의 메시지를 보내 이목을 끌고 있다. 

유예림이 캡처해 공개한 해당 실장의 메시지에는 잘못을 인정하며 보상까지 언급하는 내용이 담겨 있어 더욱 경악케 하고 있다. 

누리꾼들은 "미성년자라 뜨끔하지? 인간으로써 양심이 있어라(cds6****)", "이름 실명 빼달라고? 놀고 있네. 이름 실명에 얼굴 다 까야 그나마 피해자가 준다. 합의도 해주면 안 된다(jinm****)", "왜 바로 고소 안했냐고 하는 사람들은 뭐지. 고소한다고 바로 가해자 잡아가는 줄 아나보네. 고소하고 조사기간이라는게 있을텐데 그 조사 기간에 보복이 두려웠을 수도 있고, 고소라는 방법을 생각하기에 피해자가 미숙하고 너무 어렸을 수도 있다. 하지만 그것이 비단 피해자만의 잘못일까? 여기서 우리가 해야할 일은 피해자의 잘잘못을 따지고 탓하는 일일까? 피해자의 미숙한 대처는 아쉽지만 가해자가 아닌 피해자를 탓하는 태도를 다시 한번 돌아볼 필요가 있다고 생각한다(0103****)", "미성년자 성추행죄는 피해자의 의사와는상관없이 처벌대상입니다(dbgh****)", "엄중한 처벌받기를...(sble****)", "알려진 것만 3년인데, 악마들(miso****)" 등 맹비난했다. 

조은아 기자  joo333@newskr.kr

<저작권자 © 한국농어촌방송,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조은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