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누다 베개 자발적 리콜 진행, 현재는 단종된 5년 전 베개 커버
상태바
가누다 베개 자발적 리콜 진행, 현재는 단종된 5년 전 베개 커버
  • 김규석 기자
  • 승인 2018.07.26 16: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기능성 베개의 선두주자 ‘가누다’가 5년 전 단종된 베개커버 리콜 소식을 발표했다.

리콜 대상이 되는 제품은 5년 전 2013년 8월까지 판매했던 제품인 ‘초극세사 음이온 베개 커버’이다. 이 제품은 베개커버 전문 업체로부터 한시적으로 제공받아 판매되었던 제품이며, 현재 소비자로부터 라돈이 검출되었다는 제보를 우선적으로 듣고 검사 결과가 나오기도 전 리콜을 결정했다.

사진설명: 동일한 원단의 초극세사 음이온베개커버로 사각형(견인)과 둥근형(정형) 2가지이다.

가누다는 현재 베개 커버에 대한 검사 의뢰를 신청하여 둔 상태지만, 검사 결과에 관계없이 고객들이 보유한 2만9천여개에 해당 베개 커버를 최대한 빨리 회수하고, 이미 공인기관으로부터 안전 판정을 받은 베개 커버로 교환을 진행하는 것이 좋다고 판단하여 리콜을 진행한다고 전했다.

최근 가누다는 현재 판매 중인 상품에 대한 라돈 검사를 진행하였는데, 국가공인기관에서 기준치를 충족하는 인증을 받았다. 이번 리콜은 베개커버 전문 업체로부터 제공받아 판매한 초극세사 음이온커버에 대한 리콜이다. 베개의 폼과 속커버에서는 전혀 문제가 없는 제품이다.

이번 제품 리콜에 대해 가누다의 브랜드 오너사인 티앤아이 유영호 대표는 “제품은 단순히 판매하는 것만이 중요한 것이 아니라, 우선적으로 고객들의 건강과 편안한 잠자리를 위해 존재한다는 가누다의 철학으로 이번 리콜 해당 제품에 대하여 진심으로 고객님들께 죄송하다”는 마음을 전했다.

그 당시 음이온에 대한 긍정적 효과에 대한 사회 분위기에 맞물려 베개커버 전문 업체로부터 한정 수량을 제공받아 판매했던 제품이었던 관계로 해당 제품에 대한 충분한 안정성 검토가 미흡했던 것 같다. 머리 숙여 사과드린다. 이번 사태를 계기로 지금보다 더 강화된 안정성 검사로 미흡함을 보완하여 다시는 이와 같은 일이 없도록 약속드리겠다. 가누다의 이름을 믿고 구매하신 고객에 대한 책임은 끝까지 다할 것이다.” 라고 입장을 밝혔다.

‘가누다’ 기능성 베개 커버 리콜은 가누다 홈페이지의 가누다 리콜 사이트 통해 접수가 가능하며, 리콜 신청 시 3영업일 이내에 리콜 해당 제품을 택배로 회수하고, 공인기관으로부터 검사를 이미 마친 안전성이 검증된 제품으로 교환해준다.

▶ 사진이나 영상의 불법촬영유포, 이를 빌미로 한 협박, 사이버 공간에서의 성적 괴롭힘 등으로 어려움을 겪을 때, 여성긴급전화 1366, 디지털성범죄피해자지원센터(02-735-8994)에서 지원받을 수 있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뉴스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