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전국 호남권
농식품부의 대형신규사업 ‘농촌 신활력플러스사업’ 대상지 선정과정․발표시점 ‘뒷말 무성’새 장관 취임 앞두고 서둘러 발표...농도 전남 1곳뿐 강원․충남은 두 곳씩 선정, 전남은 도내 1등 영암 제치고 2등 장흥 선정돼
  • 정유정 기자
  • 승인 2018.08.08 14:53
  • 댓글 0

[한국농어촌방송=정유정 기자] 농림축산식품부가 올해 대형 신규사업으로 추진하는 ‘농촌 신활력 플러스사업’ 대상 시군을 선정해 발표한 것을 두고 선정과정과 발표시점에 대해 뒷말이 무성하다.

농식품부는 지난 2일 ‘농촌 신활력 플러스사업’ 대상 지구로 경기도 가평군, 충남 아산시와 예산군, 충북 영동군, 전북 완주군, 강원도 원주시와 평창군, 경북 의성군, 전남 장흥군, 경남 하동군 10개 시군을 선정해 발표했다.(본지 8.2일자 보도 참조)

사업 대상지로 선정된 이들 지역에 2021년까지 앞으로 4년 동안 각각 70억 원씩 총 700억 원이 지원되는 대형 신규 사업이다.

이번 사업은 향토산업과 6차산업 등 기존 구축된 지역 자산과 민간조직을 활용해 특화산업 고도화, 사회적 일자리 창출 등을 통해 지역의 자립적 성장기반 구축을 목적으로 추진되고 있다.

이러한 중대한 사업임에도 이번 사업지역 선정과 관련해 전남․북 지역에서는 선정과정 등에 대해 문제를 제기하고 있어서 후유증이 이어지고 있다.

국내 최대 농도(農道)이면서도 농촌 개발에서 뒤쳐지고 있는 전남․북은 1곳뿐이고 충남과 강원이 두 곳씩이나 선정된 것은 지역균형발전 측면에서 문제가 있다는 주장이다.

뿐만 아니라 공석 중인 장관이 국회 인사청문회를 앞두고 있고 10일경 새 장관 취임을 불과 일주일여 앞둔 상태에서 올해 처음 시작하는 대형 신규사업 대상지를 서둘러 발표한 것을 두고도 그 배경에 의심의 눈초리를 보내고 있다.

특히, 전남지역에서는 김영록 전남 도지사가 불과 몇 개월 전까지 농식품부 장관으로 봉직했고, 새 장관 취임이 예정된 이개호 장관 후보자도 전남 출신인데 어떻게 이런 결정이 나올 수 있느냐는 불만이 나오고 있다.

이와 함께 전남도에서는 유일하게 장흥군이 선정된 것을 두고도 뒷말이 나오고 있다.

전남도는 도내 시군 신청을 받아 1차 심사․평가해서 1위 영암, 2위 장흥, 3위 강진 순으로 결정해 농식품부에 올린 것으로 알려졌다.

그러나 농식품부 장관 출신 도지사가 추천한 시군을 농식품부가 순위를 바꿔가며 도내 평가 1위인 영암을 제치고 2위인 장흥을 선정해버렸다는 주장과 함께 당연히 영암지역에서는 불만을 토로하고 나선 것이다.

이로 인해 전남 도내 시군간의 갈등까지 야기될 조짐을 보이자 장흥군은 선정 후 홍보조차 꺼리면서 몸조심을 하다 선정된 후 며칠이 지난 후에야 홍보에 나서기 시작했다는 후문이다.

이번 사업이 농식품부의 대형 신규 사업임에도 불구하고 선정과정 불투명 문제 제기나 선정발표 시기 등으로 여러 가지 오해를 불러일으키고 있어 오점으로 남는다는 지적이다.

또한 농식품부의 이번 사업 추진이 문재인 정부의 지방분권 정책에 정면충돌 한다는 지적과 함께 관할 도지사의 의견까지 무시한 것 아니냐는 지역의 비판적 여론이 높다.

정유정 기자  jujung@newskr.kr

<저작권자 © 한국농어촌방송,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유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