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전국 호남권
[영광] 영광군, 씨앗과사람들 박태훈 대표 제55회 무역의 날 100만불 수출탑 및 국무총리상 수상영광군 양파종자 본격적으로 수출 길 열어
  • 김보람 기자
  • 승인 2018.12.07 15:09
  • 댓글 0

[한국농어촌방송/호남총국=김보람 기자] 영광군(군수 김준성)은 2015년 영광군의 투자유치 기업인 씨앗과 사람들(대표 박태훈)이 7일 제55회 무역의 날 수상식에서 ‘백만불 수출의 탑’과 영예의 ‘국무총리상’을 수상했다고 밝혔다.

영광 기업인 씨앗과 사람들 박태훈 대표 무역의날 국무총리상 수상(제공=영광군청)

무역의 날은 1964년 수출 1억 달러 달성을 기념하는 법정기념일로서 씨앗과사람들은 영광군의 적극적 지원으로 한․칠레 FTA 체결로 경쟁력을 잃어 폐원한 시설포도 주산단지인 영광군 염산면 신성리 일대 8농가 4.5ha에서 양파 채종단지를 운영하고 있으며 채종된 종자는 전량 수매 후 대부분 중국으로 수출하여 이 지역 농가소득에 크게 기여하는 점이 인정되어 수출탑과 함께 국무총리상까지 수상하는 영광을 안았다.

박태훈 대표는 “이번 수상은 지역 농가들과 영광군 그리고 씨앗과사람들이 합심하여 이룬 성과여서 의의가 있으며 특히, 2012년부터 적색양파 단일품종 수출을 시작하여 올해는 목표를 크게 초과한 142만 2천불 수출실적을 이뤄 더욱 뜻있다.”고 말했다.

한편 씨앗과사람들은 농림식품기술기획평가원에서 주관하는 골든씨드프로젝트에 프로젝트(프로젝트명 : 황색, 적색 조·중생계 양파 품종 개발) 주관책임기관으로도 참여하고 있다.

이 프로젝트는 금보다 비싼 종자를 개발하자는 취지로 연구비를 정부로부터 지원받아 양파는 우선 일본 수입종을 대체하는 우수 국산 품종 개발 및 수출용 품종 개발을 목표로 하고 있다.

씨앗과사람들 박태훈 대표는 이번 수상을 계기로 앞으로 더욱 좋은 품종 개발에 박차를 가해 R&D 사업을 확대하고 우리나라 2억불 종자 수출 목표에 힘을 보태겠다고 다짐하며 지역에서 발생한 이윤을 우리 지역농업의 경쟁력 제고 사업이나 지역사회의 어두운 곳에 되돌려 줄 것을 약속하였다.

이미 박태훈 대표는 이러한 약속의 실천으로 지난 2월 한국형 노블레스 오브리주의 상징인 아너소사이어티(Honor Society) 클럽에 가입하여 매년 2,000만원씩 지역사회의 도움이 필요한 곳에 기부를 실천해오고 있다.

김보람 기자  rbs01@ctvkorea.com

<저작권자 © 한국농어촌방송,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보람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