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PG 선박에서 수소 선박으로' 시동...친환경 수소 선박 경쟁력 확보 법안 추진
상태바
'LPG 선박에서 수소 선박으로' 시동...친환경 수소 선박 경쟁력 확보 법안 추진
  • 정지혜 기자
  • 승인 2018.12.10 17: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윤준호 의원, 환경친화적 수소 선박의 개발 및 보급 촉진에 관한 법률안’ 대표발의

[한국농어촌방송=정지혜기자] 일본, 유럽 등 세계적으로 수소 선박의 육성과 활성화를 위한 제도를 만들고 있는 가운데 국회 농림축산식품해양수산위원회 윤준호 국회의원(더불어민주당, 부산 해운대 을)이 ‘환경친화적 수소 선박의 개발 및 보급 촉진에 관한 법률안’을 발의해 눈길을 끌고 있다.

윤준호 의원이 대표 발의하고 여야 의원 16명이 공동발의한 이번 개정안은 수소 선박의 경쟁력 확보와 우리나라 조선업의 지속적인 성장을 목적으로 하고 있다.

법안의 주요내용은 ▲산업통상자원부 장관이 친환경 수소 선박의 개발 및 보급을 촉진하기 위한 기본계획을 5년마다 수립 ▲해양수산부장관은 기본계획 추진을 위해 매년 친환경 수소 선박의 개발 및 보급을 촉진하기 위한 시행계획을 수립・추진 ▲국가는 친환경 수소 선박 관련 기술개발 촉진을 위한 지원시책 수립 및 추진 ▲국가는 친환경 수소 선박 관련 기술개발 효율적 추진을 위한 기술기반조성사업 추진 ▲국가 또는 지자체는 친환경 수소 선박용 기자재 또는 수소 연료생산자 등에게 필요한 자금 지원 ▲해수부 장관 또는 항만공사의 장은 항만 또는 항만시설에 항만 수소 연료 공급시설을 설치하도록 하는 것을 골자로 하고 있다

실제로 세계적으로 탄소에너지를 줄이고 수소에너지 사용·확대를 촉진하는 추세이며, 우리나라가 글로벌 경쟁력을 구축하기 위해서 수소에너지 기술을 해외에 의존하는 실정을 벗어나는 관련 법안의 필요성이 절실한 상황이다.

이에 윤 의원은 최근 수소 선박과 관련된 부산시 현안 예산인 ‘친환경 수소연료선박 연구개발 플렛폼 구축’사업에 대한 야당의 감액 요구 의견에 대해서 부산시와 함께 삭감 의견 철회를 요구해 관철시켰다

또한 지난달 27일 부산대에서 열린 수소선박 기술 심포지엄에 참석해 수소 선박 관련 핵심기술 개발과 인프라 구축에 필요한 실질적인 법안 제정을 준비 중이라고 밝힌 바 있다.

윤 의원은 우리나라가 수소 선박의 육성을 위한 정부 차원의 기본계획과 정책 수립이 취약함을 지적하며 “이 제정안은 지난 7월 농해수위 위원으로 선정된 이후 해수부 담당자 및 관련 지식인들과 계속해서 소통한 결과이며 농해수위 위원으로 느낀 해양 및 조선 산업이 직면한 문제들의 방향성을 제시하고 우리나라 조선업의 지속적인 성장과 발전을 위해 마련된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국가가 핵심적 미래 산업인 수소 선박 기술을 개발하고 그에 필요한 인프라를 구축하는 법안을 통해 수소 선박의 경쟁력 확보가 시급하다”며 “해당 법안의 조속한 국회통과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 사진이나 영상의 불법촬영유포, 이를 빌미로 한 협박, 사이버 공간에서의 성적 괴롭힘 등으로 어려움을 겪을 때, 여성긴급전화 1366, 디지털성범죄피해자지원센터(02-735-8994)에서 지원받을 수 있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농촌진흥청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