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려견과 ‘흰 눈 사이로’ 산책하며 건강하게 겨울나기
상태바
반려견과 ‘흰 눈 사이로’ 산책하며 건강하게 겨울나기
  • 이경엽 기자
  • 승인 2018.12.20 10:44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옷 따뜻하게 입혀 볕 쬐며 외출, 염화칼슘 삼키지 않게 주의

[한국농어촌방송=이경엽 기자] 농촌진흥청(청장 김경규)은 반려견과 함께 생활하는 가정이 점차 늘면서 추위에도 건강하게 겨울을 나기 위한 요령을 소개했다.

보온을 위해 조끼를 입힌 반려견 모습 (사진=농진청)

반려견의 체온은 대개 37.7∼39.2°C로, 품종과 체형, 털의 형태에 따라 다르지만 생활하기에 알맞은 온도는 15∼26°C다.

추운 곳에 오래 있을 경우 귀나 꼬리, 발가락이 동상에 걸릴 수 있다. 저체온증이 나타나기도 한다. 털이 짧은 품종은 추위에 약하므로 보온에 더 신경써야 한다.

반려견이 동상에 걸리면 주변 부위가 창백하게 변하고, 만지면 아파한다. 마른 수건으로 동상 부위를 감싼 다음 머리말리개 등으로 따뜻하게 해줘야한다. 특히 온도가 너무 높으면 조직이 손상될 수 있으므로 주의해야한다. 발병 부위가 어둡게 변했다면 바로 동물병원을 찾아 진료를 받아야만 한다.

저체온증이란 정상 체온 이하로 떨어진 경우를 말한다. 가볍게 나타날 경우 피부가 창백하거나, 떨림, 무기력함, 졸리는 증상을 보이지만 체온이 많이 떨어지면 생명을 위협할 수 있으므로 초기에 바로 조치하는 것이 중요하다.

실내에서 지내는 반려견이라면 바깥 활동 시 보온이 잘 되는 소재의 옷을 입혀야한다. 또 산책은 볕을 쬐며 걸을 수 있는 시간과 장소를 골라 계획적으로 해야한다.

집 밖에서 생활하는 반려견은 휴식처를 따뜻하게 해줄 필요가 있다. 덮개나 방풍 비닐을 외부에 덮어 보온이 되게 하고, 내부에는 깔개를 깔아준다. 휴식처에 자유롭게 드나들 수 있도록 하고, 체온 유지로 에너지 소모가 큰 만큼 사료량은 늘려주는 것이 좋다.

겨울에는 염화칼슘과 부동액을 뿌려 제설하는 도로가 많은데, 이로 인해 반려견의 발바닥이 다치지 않도록 장화를 신기면 도움이 된다.

또한 염화칼슘과 부동액을 삼켰다면 위장 질환이 발생할 수 있으므로 힘이 없거나 구토 증상이 나타나는지 눈여겨봐야한다.

외출 후에는 마른 수건으로 털을 닦아줘야한다. 특히 발바닥과 발가락 사이의 뭉친 눈과 물기도 모두 닦아내야지 발을 핥아도 염화칼슘이나 부동액이 함께 묻어나지 않는다..

곽정훈 농촌진흥청 국립축산과학원 축산환경과 과장은 “간단한 몇 가지 주의사항을 지키면 반려견과 건강한 겨울을 보낼 수 있다”며 “사용하지 않는 반려동물의 옷이나 이불류를 유기동물 보호센터에 기부한다면 다른 동물들이 따뜻한 겨울을 나는 데 보탬이 될 것이다”고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박예지 2019-05-21 22:48:39
강아지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