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순창] 순창군, '친환경농법' 농업인 교육으로 소득증대 나선다
상태바
[순창] 순창군, '친환경농법' 농업인 교육으로 소득증대 나선다
  • 이계선 기자
  • 승인 2019.01.11 13: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실용교육과 전문교육으로 나눠 올 5월까지 진행

[한국농어촌방송/호남총국=이계선 기자] 순창군(군수 황숙주)이 농업인 소득증대와 친환경농법 기술보급을 위한 농업인 교육을 추진한다.

순창군 농업인 교육(제공=순창군청)

순창군 농업기술센터는 올해 5월까지 실용교육과 전문교육 과정으로 나눠 농업인 소양교육과 작목별 기술교육을 진행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번 교육은 농촌진흥청 전문 강사를 초빙, 농민들의 수요에 맞춘 교육과정을 편성해 교육의 내실화를 꾀했다.

각 읍면 상담소장이 252개 마을을 찾아 추진하는 실용교육은 다음달 28일까지 진행되며, 올해 농정시책과 벼농사, 콩, 고추 등 지난해 영농 경영상 문제점과 개선사항, 영농현장의 문제점을 듣고 논의하는 시간을 갖는다.

또한 전문교육은 총 13회에 걸쳐 진행되며, 오는 22일 복흥면 복지회관에서 인삼품목에 대해 첫 강의를 시작한다.

전문교육은 각 작목별 재배기술과 토양관리, 농업인이 꼭 알아야 할 법률상식 등의 강의로 진행되며, 농업인들의 기초소양과 재배기술 능력을 높이는 데 크게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

특히 장류 원료인 고추와 콩 관련 재배교육을 7회나 편성해 진행함으로써 장류 원료 명품화 달성에 한층 힘이 실릴 전망이다.

이외에도 농업기술센터는 올해 시행하는 농약허용물질관리제도(PLS) 홍보를 강화해 농약 오남용을 방지하고 고령 농업인이 농산물 출하연기나 과태료 등 불이익을 당하는 경우가 발생하지 않도록 적극 홍보에 나설 방침이다.

군 이구연 농업기술센터 소장은 “전문교육 대상품목을 점차 확대해 농가소득을 높이는 데 기여할 수 있도록 교육 내실화와 다양화를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이번 영농교육은 관심 있는 순창군민이라면 누구나 참석 가능하며, 자세한 사항은 각 읍면 농업인상담소 또는 농업기술센터 지도기획담당에 연락하면 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