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립청도숲체원, 초·중등 교원 대상 ‘숲이 있는 교실’ 운영
상태바
국립청도숲체원, 초·중등 교원 대상 ‘숲이 있는 교실’ 운영
  • 이경엽 기자
  • 승인 2019.01.11 13: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올해 첫 교원 직무연수...‘숲 놀이’ 및 ‘숲 공예 프로그램’ 지도법 제공

[한국농어촌방송=나자명 기자] 산림청 한국산림복지진흥원(원장 윤영균)은 지난 9일부터 경북 청도군 운문면 소재 국립청도숲체원에서 대구·경북지역 초·중등 교원 30명을 대상으로 ‘숲이 있는 교실’ 직무연수를 운영했다고 11일 밝혔다.

대구경북지역 교원들이 11일 경북 청도군 운문면 소재 국립청도숲체원에서 열린 '숲이있는교실 직무연수'에서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이번 직무연수는 숲놀이 및 숲공예프로그램 지도법을 제공, 교원의 산림교육 지도능력 향상을 위해 마련됐다. (사진=산림청 한국산림복지진흥원)

이번 직무연수는 숲놀이 및 숲공예프로그램 지도법을 제공, 교원의 산림교육 지도능력 향상을 위해 마련됐다.

이를 위해 청도숲체원은 지난해 9월 경북교육청연수원으로부터 특수 분야 연수기관으로 인증 받았다.

주요 프로그램은 산림교육의 이해, 나무 스토리텔링, 교실 매듭법, 숲놀이 지도, 숲교실 만들기 등으로 교원이 현장에서 활용할 수 있는 실습 위주의 프로그램으로 구성됐다.

또한 국립청도숲체원 특화 프로그램인 ‘목공’을 활용해 산림환경 보호활동으르 위한 둥지상자(인공새집) 만들기도 진행했다.

김영기 청도숲체원장은 “이번 직무연수를 통해 교원들이 학생들에게 산림의 중요성과 숲놀이 방법을 전해줄 수 있을 것이다”며 “앞으로도 교실에서 숲을 경험할 수 있는 다양한 산림교육프로그램을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산림교육연수 전문기관인 국립청도숲체원은 지난해 11월 개원해 직무교육, 일반인 대상 산림교육, 생활목공프로그램, 소외계층 대상 숲체험교육사업 등을 운영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