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소비자
[영상] 류영진 식약처장 “달걀 산란일자 표시제 차질 없이 진행할 것”12일, 식약처-소비자단체 신년 간담회 열어
  • 노하빈 기자
  • 승인 2019.02.14 12:54
  • 댓글 1

[한국농어촌방송=노하빈 기자] 오는 23일 시행을 앞두고 있는 달걀 산란일자 표시제와 관련해 양계 농가의 반발이 거센 가운데, 류영진 식약처장이 정책을 계획대로 차질 없이 진행하겠다는 의지를 밝혔다.

오늘 (12일) 서울 중구 소재 로얄호텔에서 열린 식약처와 소비자단체의 신년 간담회 자리에서 류 처장은 이 같이 밝혔다.

류영진 처장은 “큰 입장에서 보면 2017년 국무총리실에서 식품안전개선대책의 하나로 결정되었기 때문에 처가 유예할 수 있는 입장이 아니다”며 “소비자 입장에서 신선한 달걀을 공급받고 싶은 입장이 있으므로 충분히 돌파해서 연착륙 시킬 수 있을 것이라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사진=류영진 식약처장

또 지난 1일 양계 농가가 산란일자 표시 시행 집행 정지 신청과 함께 류영진 식약처장을 대검찰청에 고발한 것과 관련해서는 윤형주 식약처 식품안전정책국장이 "흔들림 없이 간다"는 입장을 나타냈다.

윤 국장은 "효력정지 가처분신청이 인용되지 않도록 할 것이고 행정소송은 어차피 길어질 것을 예상하고 있기 때문에 연착륙 될 수 있도록 노력해 나갈 예정이다"고 밝혔다.

사진=식약처-소비자단체 신년 간담회

김연화 한국소비자공익네트워크 회장은 이와 관련해 부처 간 협업의 필요성을 강조했다.

김 회장은 “생산자와 소비자 모두가 국민이다”며 “소비자와 생산자 모두 불편함이 없어야 하는 것이 정책의 신뢰성이라고 생각한다”고 언급하며 “현재 이런 무리가 빚어지고 있는 것을 보면서 농식품부-식약처 각 부처 간 협치가 되지 않고 있다는 것이 국민으로서 불안함이 있다”고 우려를 표했다.

이어 "소비자는 불편함이 없으면서 식품 안전을 지킬 수 있는 방안을 정부에게 기대한다"며  "앞으로 이런 측면에서 현장의 상황을 고려한 정책 입안이 필요하다"고 덧붙였다.

한편 대한양계협회는 충북 오송 식약처 정문 앞에서 60여일 째 천막농성을 하고 있다.

노하빈 기자  editer06@ctvkorea.com

<저작권자 © 한국농어촌방송,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노하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1
전체보기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