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상뉴스] '산란일자 표기 계란' 반대하는 양계협회, 왜?
상태바
[영상뉴스] '산란일자 표기 계란' 반대하는 양계협회, 왜?
  • 박세주 기자
  • 승인 2019.02.22 17: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소비자주권시대 6회 - 컨슈머리포트+ - 산란 일자 표기 계란을 반대하는 양계협회, 왜?]

[한국농어촌방송=박세주 기자] ‘달걀 산란일자 표기 의무화’를 놓고 양계 농가의 반발이 거세다.
 25일 대한양계협회에 따르면 식약처는 지난달 11일 계란 난각에 산란일자를 기입하는 ‘축산물의 표시 기준’ 일부 개정안을 행정예고하고 10월 말 추진할 것으로 밝혔다.
협회는 “산란일자 표시 행정예고에 대한 반대 입장을 끝까지 천명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각 농장에서 사육되는 산란계는 수천 수에서 많게는 백만 수 이상의 사육형태로 운영돼 산란 시간대와 수거일자가 일치하지 않다”며 “산란일자를 정확하게 표기하기는 사실상 어려운 일”이라고 주장했다.

[소비자주권시대 6회 - 컨슈머리포트+ - 산란 일자 표기 계란을 반대하는 양계협회, 왜?]

또 “세계적으로 산란일자 표기를 의무화한 국가 또한 없으며 계란 생산 기반의 현실을 감안하지 않고 엄청난 부작용과 혼선이 야기될 수밖에 없는 악법을 시행해선 안 된다”고 호소했다.
협회는 산란일자 표기가 불가능한 주요 사유로 ▲정확한 산란일자 확인 불가, ▲콜드체인시스템(냉장유통 시스템) 미설치 및 설치 불가, ▲세계적 산란일자 표기 의무화 국가 없음 등 총 7가지를 식약처에 제시했다.
특히 산란일자 표기 후 소비자로부터 외면당한 계란의 처리 방안이 불명확해 생산자가 모두 떠안을 수밖에 없는 상황임을 피력했다.
소비자의 입장에선 산란일자가 표기된 계란을 구입할 때 가장 최근 일자의 계란을 살 것이고 하루라도 늦게 출하된 계란은 소비자로부터 외면당하게 된다는 것이다. 
컨슈머 리포트+에서 양계협회 ,식약처 양측의 입장을 들어보다 

▶ 사진이나 영상의 불법촬영유포, 이를 빌미로 한 협박, 사이버 공간에서의 성적 괴롭힘 등으로 어려움을 겪을 때, 여성긴급전화 1366, 디지털성범죄피해자지원센터(02-735-8994)에서 지원받을 수 있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뉴스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