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안] 해양쓰레기 ZERO화 추진…예산 확보해 적극 대처
상태바
[신안] 해양쓰레기 ZERO화 추진…예산 확보해 적극 대처
  • 김대원 기자
  • 승인 2019.03.12 10: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유·무인도 발생 해상쓰레기 수거·처리…해양 관련기관과 유기적 협조

[한국농어촌방송/호남총국=김대원 기자] 신안군은 해양쓰레기 ZERO화를 위해 해양환경정화사업에 역대 최대예산 37억원을 확보해 유·무인도 등에 산재된 해양쓰레기 수거·처리를 위해 박차를 가하고 있다.

섬 주변으로 유입돼 쌓여있는 해양 폐기물. 신안군은 예산을 최대한 활용해 유·무인도 해양쓰레기를 수거·처리를 하는데 최대한 노력을 기울인다는 방침을 세웠다.(사진제공=신안군)

신안군에 유입된 해양쓰레기는 주로 중국 등 동남아시아 국가에서 계절풍의 영향을 받아 해안으로 유입되고 있다. 해양쓰레기 유입량은 그 양도 날로 증가하고 있는 추세에 있으나 지자체 예산만으로는 처리에 한계가 있다.

신안군은 2019년 해양쓰레기 발생량을 약 3,000톤정도 예상하고 해양쓰레기 수거·처리사업으로 예산 16억원을 확보하고 조업중 수거한 해양쓰레기처리을 위해 선상집하장과 쓰레기 수매사업에 예산8억 6천만원을 책정했다.

또 다량의 어업용 폐스티로폼 처리를 위해 감용기시설 운영사업에 3억 4천만원과 해수욕장 비치크리너 구입에도 2억원을 투입했다.

이외에도 해양환경공단과 한국어촌공단과도 협약을 맺어 7억원을 투입 대흑산도항 침적폐기물 200톤을 수거 할 계획이며 어장내에서 발생하는 폐어구 등 150톤도 수거할 계획이다.

박우량 신안군수는 “수려한 자연경관으로 이루어진 1004의 섬 신안군의 해양환경 보전과 효율적 관리를 위해 해양쓰레기 ZERO화를 위해 최선의 노력을 다 할 계획이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