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광] 초소형 전기차 전국 최고수준 보조금 지원
상태바
[영광] 초소형 전기차 전국 최고수준 보조금 지원
  • 김보람 기자
  • 승인 2019.03.28 14: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초미세먼지로 인한 지자체 차원의 대응

[한국농어촌방송/호남총국=김보람 기자] 영광군이 2019 전기자동차 민간보급 사업 초소형 전기차에 대해 전국 최고 수준의 보조금을 내걸었다.

영광군청 전경 (제공=영광군청)

최근 재난수준의 초미세먼지로 인한 지자체 차원의 대응 필요성이 대두된 가운데 대기환경 개선과 e-모빌리티 중심도시로써의 이미지 제고를 위해 전기자동차 확대 보급사업을 적극 추진 중인 영광군은 초소형 전기차에 국비 420만 원과 군비 700만 원 등 총 1,120만 원의 보조금을 지원한다고 밝혔다.

이는 전남 22개 시군을 비롯한 전국 광역 및 기초 자치단체 중 가장 높은 수준이며 1,300만 원대 르노 트위지(LIFE모델)를 구매 할 경우 200만 원대에 전기차를 구매할 수 있게 되는 셈이다. 

초소형 전기차는 탑승정원 1~2명에 오토바이와 경차의 중간정도 크기로 한 번 충전에 60여 킬로미터를 달릴 수 있다. 충전 또한 별도의 충전기 설치 없이 일반 가정용 220V 콘센트만으로 간단히 충전할 수 있는 점도 큰 장점으로 작용한다.

또한 작은 차체 덕분에 주차가 용이하고 좁은 골목길에서도 이륜차 못지않은 기동성을 보여주며 유지비용 또한 저렴하여 실용성과 경제성을 두루  갖췄다는 평을 받고 있다.

이러한 초소형 전기차의 특징은 “단거리 출퇴근자 및 배달음식 프랜차이즈 업체 관계자들의 구매 욕구를 자극하여 최근 초소형 전기차에 대한 관심이 급부상 하고 있는 추세”라고 업계 관계자는 전했다.

한편 영광군은 미래형 e-모빌리티 산업 주도를 전략 목표로 제2회 영광e-모빌리티 엑스포의 성공적인 개최를 위해 총력을 기울이고 있으며 4차 산업혁명에 대한 선제적 대응 및 e-모빌리티 산업 활성화를 위해 e-모빌리티 규제자유 특구 지정을 추진하는 등 명실상부한 e-모빌리티 특화 도시로  나아가기 위한 힘찬 행보를 이어가고 있는 중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