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광] ‘2019년 농촌 신활력 플러스사업’ 선정
상태바
[영광] ‘2019년 농촌 신활력 플러스사업’ 선정
  • 김보람 기자
  • 승인 2019.04.03 11: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업비 70억 원 확보, 민간주도형 계획성과

[한국농어촌방송/호남총국=김보람 기자] 영광군은 농림축산식품부에서 주관하는 ‘2019년 농촌 신활력 플러스사업’ 공모에서 최종 사업대상지로 선정되었다고 밝혔다.

영광군 '2019년 농촌 신활력 플러스사업' 선정 (제공=영광군청)

지난 2월 ‘주민주도형 찰보리산업 3.0 구현을 위한 B-클라우드 플랫폼 프로젝트’라는 주제로 공모하여 전국 43개 지자체 중 가장 우수한 평가를 받아 최종 선정되는 쾌거를 이루게 되었다.

농촌 신활력 플러스 사업은 농촌에 구축된 시설․인력․조직 등의 지역자산과 다양한 민간 자생조직을 활용하여 특화산업 육성, 일자리 창출 등을 가능하게 하는 자립적 발전기반 구축사업이다.

특히, 사업대상지 영광군은 그간 보리산업기반 구축을 위해 2010년 국내 최초 보리산업특구를 지정받았으며 2011년부터 2017년까지 찰보리 향토산업육성사업 및 6차산업화지구조성사업 등의 관주도 보리특화 사업을 추진해 왔으며 이로 인해 보리산업 인프라가 안정적으로 형성되었다.

영광군은 앞으로 ‘주민주도형 찰보리산업 3.0 구현’이라는 비전을 가지고 2019년부터 2022년까지 4년간 70억 원을 투입할 예정이며 본 사업을 통해 찰보리 가공․유통 일자리 창출(255명→340명), 찰보리 가공․유통업체 확대(17개소→60개소), 신규 스타상품 개발(2건→8건), 기존 제품 업그레이드(5건→20건) 등을 추진할 예정이다.

영광군수(김준성)는 “이번 농촌 신활력 플러스사업이 영광 찰보리산업 제2의 도약에 발판이 되어 지역경제 활성화에 큰 도움이 될 것이다”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