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남] 전남농기원, 우량종자로 전남쌀 품질 선도
상태바
[전남] 전남농기원, 우량종자로 전남쌀 품질 선도
  • 이계선 기자
  • 승인 2019.04.16 09: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벼 원종 재배품종 확정 후 영농준비 돌입

[한국농어촌방송/호남총국=이계선 기자] 전라남도농업기술원 종자관리소는 지역종자협의회를 거쳐 2019년도 벼 우량종자 6개 품종을 확정하고, 종자소독 등 본격적인 영농준비에 들어갔다고 16일 밝혔다.

벼 종자소득 교육 (제공=전라남도농업기술원)

전남쌀 품질 제고를 선도하기 위해, 기존 다수확 품종 위주에서 최근에는 고품질 품종 중심으로 공급방향을 전환하고 소비자 기호변화에 능동적으로 대처할 수 있도록 미질이 우수하고, 가공이 용이한 품종 6개로 최종 확정하였다.

종자관리소는 나주포장 등 벼 생산면적 35.6ha에서 173톤을 생산하여 원종 49톤은 보급종 생산에 필요한 종자로 국립종자원에 인도하고, 124톤은 도내 희망농가에 분양하여 종자 갱신율을 최대한 높일 계획이다.

품종 선택은 시군 공공비축미 매입품종과 선호도 조사결과를 기준으로 새일미, 신동진, 일미, 영호진미, 미품, 백옥찰(6개 품종)로 선정하였고, 4월 16일부터 침종 및 파종을 거쳐 5월 15일부터 30일까지 이앙을 완료할 예정이다.

특히, 키다리병 예방을 위해 62℃의 물에 10분간 담근 후 바로 냉수에 10분 이상 식히는 온탕침법과 도열병 예방을 위한 키맨 등 약제혼용침지를 실시하여 우량종자 생산에 만전을 기한다고 밝혔다.

김용호 종자관리소장은 “일반농가에서도 키다리병 예방을 위해 온탕침법과 키맨 등 약제혼용침지로 종자 소독을 철저히 하여 품질 좋은 쌀을 생산할 수 있도록 당부하였으며 생산포장 관리, 포장검사 및 종자검사를 통해 순도 높은 고품질 벼 종자생산에 온 힘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