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식품 분야 해외 취업 열기 이어간다...'해외 인턴십 2019년 하반기 파견자' 모집
상태바
농식품 분야 해외 취업 열기 이어간다...'해외 인턴십 2019년 하반기 파견자' 모집
  • 정지혜 기자
  • 승인 2019.04.23 11: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하반기 총 18명 선발, 해외 체재비 및 왕복항공료, 보험·비자 등 지원

# 서울대학교 국제대학원 2학년 재학 중 FAO 본부 농업개발경제과(ESA) 기후스마트농업경제정책(EPIC)팀에서 인턴 수행한 권지혜씨는 올해 4월 중순 인턴 종료 이후, ‘기후변화 경제학자’ 직위의 컨설턴트로서 동일한 팀에서 계속 근무를 하고 있다.

# 중앙대학교 일반대학원 식물시스템학과를 석사졸업한 김동민씨는 오스트리아의 빅데이터 전문기업 페슬(Pessl)에서 근무하며 분석과 연구에 탁월한 실력을 인정받아 해당 기업의 취업 제안을 받고 국제 정밀농업 전문가의 꿈을 키우게 되었다.

김동민씨는 오스트리아의 빅데이터 전문기업 페슬(Pessl)에서 인텁십을 진행했다 / 사진=농림축산식품부

 

[한국농어촌방송=정지혜기자] 작년 농림축산식품부(장관 이개호, 이하 농식품부)의 농식품 분야 해외 인턴십에 참여한 우리나라 청년들의 이야기다.

농식품 분야 해외 인턴십 지원 사업(OASIS:Overseas Agricultural Sector Intern Scholarship)은 청년들에게 해외 실무 경험 기회를 제공하고 미래 농식품 분야 인재를 육성하기 위한 사업으로 2018년부터 추진되었다.

사업 첫해인 2018년 총 51명의 우리나라 청년들이 파견되어 해외에 취업하거나, 국제기구 요청으로 파견 기간이 연장되는 등 다양한 성과를 창출했으며 올해도 그 성과를 이어갈 예정이다.

2019년 상․하반기 총 50여명을 선발할 계획으로 상반기에 33명을 선발하여 하반기에는 약 18명 내외를 선발한다.

올해 하반기 인턴 모집기간은 4월 24일부터 5월 17일까지이며 국내심사(서류, 면접) 및 해외기관 면접을 거쳐 7월 초에 최종 합격자를 선발하고 최종 선발된 인턴은 국내외 농정 동향, 해외 안전 등과 관련된 사전교육을 받아 현지 적응력을 높인 후 8월부터 채용기관으로 파견된다.

선발된 인턴들은 인턴십 기간 동안 실제 업무현장에서 관련지식 및 노하우를 습득할 수 있으며, 농식품부는 3개월 동안의 해외 체재비, 왕복 항공료, 비자·보험료 등을 지원한다.

하반기 채용기관은 유엔식량농업기구(FAO), 국제농업개발기금(IFAD), 국제식량정책연구소(IFPRI), 와게닝겐연구소, 유기농업연구소(FiBL), 페슬 인스트루먼츠(Pessl Instruments) 등 7개 기관으로 글로벌 인지도와 경쟁력이 높은 국제기구, 해외기업/연구소로서, 상반기 채용한 인턴에 대한 만족도가 높아 하반기에도 한국인 인턴 채용 의사를 표명한 바 있다.

농식품부 정일정 국제협력국장은 “국제기구, 해외기업 등은 정규직 채용 시 해당 분야 인턴십 경력을 매우 중요하게 여기기 때문에 향후 농식품 분야 해외 취업을 희망하는 청년들은 본 프로그램에 적극 참여하여 취업에 한 발자국 더 다가가기를 희망한다”고 말했다.

한편 자세한 공고 내용은 농림축산식품부 및 외교부 국제기구인사센터 홈페이지, 농림수산식품교육문화정보원 홈페이지, FAO한국협회(사업시행기관) 홈페이지에서 확인 가능하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