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전국 영남권
[봉화]다문화 가정의 2개언어 사용은 글로벌 인재성장의 발판"언어 두개, 행복 두배"프로그램으로 다문화 가정에 긍정적 영향
  • 정의혁 기자
  • 승인 2017.09.08 19:21
  • 댓글 0

[한국농어촌방송=정의혁 기자]경상북도 봉화군(군수 박노욱)은 오는 9월26일까지 다문화가정의 2개언어 사용이 가정과 사회적으로 글로벌 인재육성의 강점을 살릴수 있는 프로그램을 운영한다고 밝혔다.

봉화군은 만 5세 이하 다문화가정 자녀를 대상으로 가정 내 이중 언어 환경을 조성해 부모와 긍정적 상호작용을 향상시켜 다문화가정 자녀의 건강한 정체성 확립에 기여하는 프로그램을 실시하고 있다. 사진제공=봉화군

‘언어 두개, 행복 두배’프로그램은 9회기에 걸쳐 다문화가족지원센터를 비롯하여 억지춘양주민교육센터, 석포면 복지회관에서 김은경 강사(연꽃어린이집 원장)의 진행으로 실시된다.

이번 프로그램은 “이중언어 사용의 중요성과 가족구성원의 역할 교육”이라는 주제로 부모코칭 과 부모자녀 상호작용을 통해 다문화가족 자녀의 건강한 성장을 지원하고 부모의 역량을 강화하는 것을 목표로 진행한다.

봉화군은 만 5세 이하 다문화가정 자녀를 대상으로 가정 내 이중 언어 환경을 조성해 부모와 긍정적 상호작용을 향상시켜 다문화가정 자녀의 건강한 정체성 확립에 기여하는 프로그램을 실시하고 있다.

다문화가족지원센터 류우태 센터장은 “이중 언어 지원 사업은 다문화 가정의 강점을 살릴 수 있는 중요한 사업으로 다문화가정 내의 이중언어 환경 조성을 통해 다문화가정 자녀들이 건강한 사회구성원, 나아가 글로벌 인재로 성장할 수 있는 발판이 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정의혁 기자  schweis@newskr.kr

<저작권자 © 한국농어촌방송,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의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