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니에서 또 '쇳가루' 검출... 검사 88개 중 22개 제품에서 확인
상태바
노니에서 또 '쇳가루' 검출... 검사 88개 중 22개 제품에서 확인
  • 송다영 인턴기자
  • 승인 2019.05.07 19: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허위·과대광고 한 인터넷사이트도 196곳으로 확인

[한국농어촌방송=송다영 인턴기자] 작년에 이어 다시 한 번 노니에서 쇳가루가 검출돼 소비자들을 충격에 빠뜨렸다.

식품의약품안전처가 금속성 이물질이 나온 ‘노니 분말·환’ 제품에 대해 판매 중단 및 회수조치를 결정했다고 밝혔다.

식약처는 시중 노니 제품 88개에 자석봉을 넣고 휘젓는 검사 등을 실시한 결과, 22개 제품서 기준치(10㎎/㎏)를 넘은 금속성 이물질이 발견됐다고 1일 전했다.

금속성 이물질이 나온 제품은 광동 노니파우더, 더조은 노니 파우더, 노니분말, 노니환(본초가 제조), 노니분말(푸른농원 제조), 내몸엔 노니 분말(삼성에프엔비 수입), 아임더 닥터 노니(비오팜 제조), 노니환(네이처비에프 제조), 지영노니파우더(블루파크영농조합법인 제조), 노니 가루(우리초 제조) 등이다.

이어 노니환 골드(금산한누리식품 제조), 명품노니환(경주생약식품사업부 제조), 발효 노니환(효사모 제조), 노니노니 젊어서 NONI(그린헬스팜 제조), 노니환(내추럴참푸드 제조), 노니열매환(단비식품 제조), 네츄라 노니(한성바이오파마강릉공장 제조), 함초노니분말(인그린 제조), 노니분말(참들식품영농조합 제조), 이팜청춘 노니 100(그린헬스팜 제조), 노니환(금강JBS.CO 제조), 노니환(브이엔하림 수입)도 이물질 기준 부적합 회수대상이다.

 한편 식약처는 노니 분말, 환 및 주스 등 노니를 원료로 한 제품을 대상으로 온라인상 허위 과대광고 행위를 점검했다. 그 결과 질병 예방, 치료 효능 등을 표방하면서 판매하는 196개 사이트, 65개 제품과 판매업체 104곳을 적발했다. 이 같은 업체에 대해서는 방송통신심의위원회에 사이트 차단을 요청했다.

 더불어 식약처는 분쇄 공정을 거치는 분말제품을 제조할 때는 자석을 이용해 쇳가루를 제거하도록 의무화하는 등 식품 제조 기준 제도를 강화하겠다고 밝혔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