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속도로 휴게소에서 ‘덜 달고 덜 짠’ 음식 먹어보자
상태바
고속도로 휴게소에서 ‘덜 달고 덜 짠’ 음식 먹어보자
  • 송다영 인턴기자
  • 승인 2019.05.14 11: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식약처, 건강한 식습관 홍보 위해 찾아가는 캠페인 벌여

[한국농어촌방송=송다영 인턴기자] 본격적 나들이 철을 맞아 관광객들의 방문이 빈번한 휴게소에서 식품 관련 캠페인이 벌어진다. 식품의약품안전처(처장 이의경)는 14일부터 17일까지 24개 고속도로 휴게소에서 ‘찾아가는 <덜 단짠> 체험 행사’를 실시한다고 밝혔다.

이번 행사는 나트륨·당류를 줄인 음식을 선택할 수 있는 환경을 조성하고 생활 속 건강한 식생활 실천을 유도하기 위해 마련했다. 덜 달고 덜 짜게 먹는 식습관 프로그램을 운영하는 덜(Low) 단짠 홍보단과 한국도로공사가 함께한다.

행사의 주요 내용은 저염도 메뉴 제공 및 신규 저염 메뉴 출시와 내가 먹는 음식 염도 확인 등 현장 체험 외에 여러 행사가 진행된다.

오창휴게소 등 5개소에서는 컨설팅을 통해 기존 메뉴의 염도를 낮추거나 새로운 저염 메뉴를 선보인다. 오창휴게소(통영 방향)와 화서휴게소(상주 방향)의 ‘해물 순두부찌개’, 속리산휴게소(청주 방향)의 ‘우거지 국밥’은 염도를 낮춰 제공하고, 충주휴게소(양평 방향)와 천등산휴게소(평택 방향)에서는 ‘충주 사과 카레 덮밥’과 ‘천등산 고구마밥 정식’을 새롭게 출시한다.

식약처는 “앞으로도 고속도로 휴게소 등 다중이용시설에서 나트륨과 당류를 줄여가는 식문화 개선을 위해 컨설팅을 확대하고 다양한 참여 행사를 실시해 건강한 식습관이 형성되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