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수] 여수시, 하수종말처리장 악취·미관 개선
상태바
[여수] 여수시, 하수종말처리장 악취·미관 개선
  • 위종선 기자
  • 승인 2019.05.16 17: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9월까지 사업비 43억 원 투입 악취방지시설 설치로 80%이상 악취저감

[한국농어촌방송/호남총국=위종선 기자] 여수시(시장 권오봉)가 웅천동에 위치한 하수종말처리장의 악취와 미관 개선에 나선다.

여수시 하수종말처리장 전경(제공=여수시청)

시는 사업비 43억 원을 투입해 오는 9월까지 하수종말처리장에 악취방지시설을 설치한다.

악취방지시설은 침사지, 분뇨동, 건조동, 탈수기동에 덮개와 탈취기를 설취해 악취를 제거하는 원리로 사업이 완료되면 80%이상 악취저감 효과가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또 미관 개선과 친환경 에너지 생산을 위해 지난 4월부터 사업비 42억 원을 투입해 하수종말처리장 생활반응조 상단에 1100kw급 태양광 발전설비를 설치해 오는 12월 마무리 할 예정이다.

시는 미관 개선과 친환경 에너지 생산을 위해 지난 4월부터 하수종말처리장 생활반응조 상단에 1100kw급 태양광 발전설비를 설치하고 있다. 사업비 42억 원이 투입되는 이번 설비는 오는 12월 마무리될 예정이다.

이번 시설·설비의 사업비는 지정기탁금과 국비·지방비로 충당하며, 지난해 3~4월 꿈에그린 아파트 건설사인 (주)한화건설과 토지분양사인 여수블루토피아(유)는 악취저감을 위해 지정기탁서를 제출했다.

이에 따라 ㈜한화건설은 지난해 12월 27일 15억 원을 납부했으며, 여수블루토피아(유)는 오는 6월 30일까지 15억 원을 기탁할 예정이다.

시 관계자는 “이번 사업으로 웅천 꿈에그린 아파트와 인근 아파트 주민뿐만 아니라 여수시민 전체가 혜택을 볼 것으로 기대한다”며 “앞으로도 하수종말처리장이 혐오시설이 아닌 시민 휴식공간이자 체험 학습장이 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여수시 하수종말처리장은 지난 2006년 2월 사업비 1970억 원을 투입해 13만 2321㎡ 규모로 준공해 2009년 9월부터 민간위탁 중이며, 1일 평균 8만㎡의 하수와 분뇨를 처리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