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남] 전남농기원, 벼 소식재배 현장연시회 개최
상태바
[전남] 전남농기원, 벼 소식재배 현장연시회 개최
  • 이계선 기자
  • 승인 2019.05.17 16: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벼 드물게 심어 생산비․노동력 줄여

[한국농어촌방송/호남총국=이계선 기자] 전라남도농업기술원(원장 김성일)은 17일 보성군 미력면에서 ‘벼 생산비와 노동력 부담을 덜 수 있는 벼 소식재배 현장연시회를 개최하였다고 밝혔다.

전남농기원 벼 소식재배 현장연시회 (제공=전남농업기술원)

이번 연시회는 쌀 적정 생산의 하나로 추진 중인 ‘3저·3고 실천운동’의 일환으로, 생산비를 낮출 수 있는 방법으로 개발된 소식재배 기술을 확산·보급하고자 마련했다.

벼 소식재배는 3.3㎡당 이앙 주수를 70주에서 37~50주로, 한 포기당 벼 개체 수를 10개 내외에서 3~5개 내외까지 절반으로 줄이는 재배 기술이다.

육묘 상자 수를 1,000㎡(10a당) 20~30개에서 10개∼13개로 약 60% 줄고, 시간도 적게 걸려 벼 생산비를 낮출 수 있다.

연시회에서는 소식재배 정의와 효과, 재배 시 유의사항, 앞으로 연구 계획 등에 대한 설명과 함께 새청무, 신동진 등 주요 품종별 파종량 ․ 육묘기간을 달리한 육묘상자 전시, 전용이앙기 전시, 이앙 연시 등의 순서로 진행된다.

김희열 기술보급과장은 “벼 생산비와 노동력 부담을 덜 수 있는 소식재배 연시회로 현장의 재배안전성과 문제점을 신속히 파악하고, 새로운 기술을 더욱 빠르게 확산함은 물론, 농가 소득에도 기여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