낙도 등 낙후지역 어업인을 위한 ‘찾아가는 의료서비스‘ 개시
상태바
낙도 등 낙후지역 어업인을 위한 ‘찾아가는 의료서비스‘ 개시
  • 나자명 기자
  • 승인 2019.05.17 19: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오는 10월 26일까지 낙도·낙후지역 어업인 약 500명 대상 무료 건강검진 실시
낙도 의료봉사 (사진=연합뉴스)

[한국농어촌방송=나자명 기자] 해양수산부(장관 문성혁)는 5월 24일부터 10월 26일까지 전국 12곳의 낙도‧낙후지역에서 고령 어업인 등 약 500명을 대상으로 무료 건강검진을 실시한다.

해양수산부는 몸이 아파도 병원 등 의료시설이 없어 적기에 치료받는 데 어려움을 겪고 있는 낙도‧낙후지역 어업인들을 위해 2016년부터 ‘찾아가는 의료서비스’를 실시해 왔다.

올해에는 지난해보다 3회 늘어난 12회의 검진이 실시되며, 해양수산부가 제2기 어업안전보건센터로 지정한 경상대병원, 인제대부산백병원, 조선대병원이 주관하여 진행한다.

(사진=해수부)

건강검진에서는 신체검사, 혈압, 혈당 등 기초검사와 함께 어업인들이 자주 앓는 근골격계 질환에 대한 진료를 실시하고, 공중보건한의사의 협조를 받아 한방치료도 병행한다. 아울러, 근골격계 질환을 예방하기 위한 스트레칭과 예방교육, 이‧미용 서비스도 실시할 예정이다.

변혜중 해양수산부 소득복지과장은 “이번 건강검진이 그간 의료 사각지대에 있던 어업인들의 건강관리에 조금이나마 보탬이 되기를 바란다.”라며, “앞으로도 어업인들이 건강하고 활기차게 어업활동을 영위할 수 있도록 의료접근성이 낮은 지역에 대해 찾아가는 의료서비스를 확대해 나가겠다.”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