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북] ‘자살예방 게이트키퍼’ 양성 확대
상태바
[충북] ‘자살예방 게이트키퍼’ 양성 확대
  • 이경엽 기자
  • 승인 2019.05.20 14: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공직자를 자살예방 게이트키퍼 선도그룹으로 중점 육성
선서하는 자살예방 '게이트 키퍼' 봉사단 (사진=연합뉴스)

[한국농어촌방송=민혜경 기자] 충청북도는 자살 고위험자의 조기발견 및 응급개입 생명존중문화 확산의 일환으로 도 공직자를 대상으로 자살예방 게이트키퍼 양성을 추진 중에 있다.

이에 충북도는 지난해 8월부터 도직원 340명을 자살예방 게이트키퍼로 양성 하였으며, 올해 6월부터는 도·외청 사업소를 대상으로 찾아가는 게이트키퍼 교육 및 시군 공직자 참여를 강화 할 예정이다.

자살예방 게이트키퍼는 일상에서 자살 위험 신호를 조기인지하고 전문가 연계 방법을 훈련받은 사람을 말하며, 그간 도내 공직자 1457여명, 일반인 8만6296명을 양성하였다.

충북도는 앞으로도 공직자 뿐만아니라 시군 보건소 및 정신건강복지센터를 통해 도민의 자살예방 게이트키퍼 양성을 독려할 방침이다.

올해 충북도는 도민 자살률 감소를 위해 올해 예산을 전년 66억에서 6억 증액하여 72억을 편성하고 기초정신건강복지센터의 전담 인력을 16명을 추가 배치하는 등 자살예방 사업을 확대 추진하고 있으며, 특히 도단위 최초로 우울증환자의 치료관리비를 지원하여 우울증환자의 등록 관리를 강화할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