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식품부, 제8회 대한민국 도시농업박람회 개최
상태바
농식품부, 제8회 대한민국 도시농업박람회 개최
  • 민혜경 기자
  • 승인 2019.05.21 12: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청주시 농업기술센터 일원에서 5월 23일부터 나흘간 열려
행사장 안내도 (사진=농식품부)

[한국농어촌방송=민혜경 기자] 농림축산식품부(장관 이개호)는 농촌진흥청, 산림청, 충청북도, 청주시와 공동으로 ‘제8회 대한민국 도시농업박람회’(이하 ‘박람회’)를 23일부터 26일까지 나흘간 청주시 농업기술센터 일원에서 개최한다.

도시농업박람회는 도시농업 활성화 사업의 일환으로 도시민들의 농업에 대한 이해를 높이고 도시농업 실천분위기를 확산하고자 지난 2012년부터 개최하고 있다. 특히 식량공급, 환경보전, 농촌경관제공, 농촌활력제공, 전통문화 유지 계승 및 식량안보 등 농업의 다원적 기능을 시민들에게 널리 알리는데 중점을 두고 있다.

올해는 충청북도 청주시농업기술센터 일원에서 ‘생명문화도시, 농업을 만나다’라는 주제로 개최되며, 그린오피스, 옥상정원, 기능성 텃밭 등 생명과 문화가 접목된 농업을 시민들과 공유하기 위한 전시·참여 행사들로 구성된다.

이번 박람회에서는 특히 도시농업 미래관, 숲정원, 식물심기 및 곤충 체험 등 도시농업을 체험할 기회를 제공하고, 다양한 생활 속 실천매뉴얼 등을 제시한다.

이와 함께 제15회 전국 생활원예 경진대회, 1평 텃밭 경진대회 등 시민들과 가족 단위 관람객이 참여할 수 있는 행사들도 다채롭게 진행되며, 방송인 김미화씨가 진행하는 시티팜 토킹콘서트, 도시농업인과 함께하는 음악회 등 다양한 공연들도 개최된다.

한편, 행사기간 중 민관합동 도시농업 정책워크숍, 도시농업 춘계 심포지엄 등 5개의 지식포럼이 열려 도시농업에 대한 시민들의 이해를 돕고, 발전방안을 모색하게 된다.

이개호 농식품부 장관은 이날 박람회 개막식에서 “이제 우리 농업은 국민 먹거리의 안정적 공급뿐만 아니라 도시와 농촌의 거리를 좁혀 국민의 삶의 질을 높이는 역할까지 영역을 넓혀 나가고 있다. 도시농업은 시민들이 일상생활에서 농업과 농촌의 가치를 체험할 수 있는 중요한 연결고리가 된다.”라고 강조했다.

농식품부는 도시농업을 통한 국민들의 삶의 질 향상과 농업·농촌의 중요성에 대한 인식 제고를 위해 식물조경시설, 학교·옥상텃밭 등 다양한 종류의 도시농업 실천공간을 확대해 나가고 있다.

▶ 사진이나 영상의 불법촬영유포, 이를 빌미로 한 협박, 사이버 공간에서의 성적 괴롭힘 등으로 어려움을 겪을 때, 여성긴급전화 1366, 디지털성범죄피해자지원센터(02-735-8994)에서 지원받을 수 있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뉴스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