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화토탈 유증기 유출사고, 주민건강 최우선으로 챙겨야
상태바
한화토탈 유증기 유출사고, 주민건강 최우선으로 챙겨야
  • 이경엽 기자
  • 승인 2019.05.22 14: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성일종 의원, 관계 기관에 재발 방지 대책 촉구
성일종 의원 (사진=성일종 의원실)

[한국농어촌방송=이경엽 기자] 성일종 국회의원(자유한국당, 서산·태안)은 한화토탈 유증기 유출사고와 관련 주민건강을 최우선적으로 챙길 것을 관계 기관에 촉구했다.

지난 17일과 18일 두 차례 걸쳐 충남 서산시 소재 한화토탈 대산공장에서 유증기 유출사고가 발생해 가스를 흡입한 주민과 근로자 650여 명이 구토와 어지럼증을 호소하며 서산의료원 등에서 치료를 받았다. 성 의원은 사고 발생 직후 서산의료원을 방문해 진료 중인 주민들을 위문하고, 서산의료원장과 파견근무 중인 서울대병원 의료진에게 주민들 진료에 최선을 다해줄 것을 당부했다.

성 의원은 사고원인 파악 및 향후 조치계획에 대해 환경부, 노동부, 서산시 등 관계부처 및 지자체와 협의를 모두 마쳤다. 특히, 서울대학병원에 공문을 보내 서산의료원과 긴밀한 협조체재를 구축하여 구토와 두통을 호소하며 의료원을 찾았던 환자들은 지속적으로 관찰·치료하고, 다른 질병으로 발전할 가능성 등도 모니터링하기로 했다. 또한, 사고 당사자인 한화토탈 측에도 공문을 통해 위와 같은 조치사항에 적극 협조를 당부하고 재발 방지 대책을 주문했다.

사고당사자인 한화토탈은 서울대병원, 서산의료원과 협업을 통해 유증기 피해를 입은 주민과 근로자들의 건강 이상 유무를 추적관리하는 프로그램을 협의하고 있다. 이 회사는 거듭된 사고에 대해 사과의 뜻을 전하고 재발 방지대책을 세우기로 했다.

성 의원은 “주민들의 건강을 최우선적으로 챙겨야 한다”며 “관계기관은 사태 원인 파악 및 향후 재발대책 마련에 만전을 기해줄 것”을 강조했다.

한편 성 의원은 지난해 8월 석유공사 서산비축기지 악취문제가 발생하자 석유공사 사장과 면담을 통해 악취발생 원인이 되었던 유종을 전량 출고시키고, 저감시설(Sealing Cover, 복사열차단 설비, 압력 모니터링 설비 등)을 설치해 유증기의 70%를 저감했고, 이에 대한 주민설명회를 지난 5월 7일에 개최한 바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