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주] 진주 환경실천협회 환경 해치며 행사 홍보
상태바
[진주] 진주 환경실천협회 환경 해치며 행사 홍보
  • 한송학 기자
  • 승인 2019.05.24 15: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내 곳곳 가로수에 불법 현수막 게첩 가로수 훼손

진주 지역 환경단체인 환경실천협회가 그림대회를 개최하면서 가로수를 훼손해 현수막을 게첩해 빈축을 사고 있다.

진주 지역 환경단체인 환경실천협회가 그림대회를 개최하면서 가로수를 훼손해 현수막을 게첩해 빈축을 사고 있다.

더욱이 시 관내 주요 도로변 곳곳에 내걸린 불법 현수막은 환경 관련 행사를 홍보하기 위한 행사인데 오히려 도시 환경을 해치고 있다는 지적이다.

특히 환경실천협회의 총재와 부총재 등 임원들은 진주시에서 예산을 지원받는 단체의 사무국장이며, 진주시의원도 포함되어 있어 임원들의 자질 논란도 제기되고 있다.

환경실천협회 행사 후원은 경남도와 경남도교육청, 진주시, 진주시교육지원청, 낙동강유역환경청, 지리산국립공원, 진주소방서, 한국우주항공, 한국남동발전 등 지자체와 교육청, 공공기관으로 지역민들은 이들 지자체와 기관들을 싸잡아 비난하고 있다.

시민 정모 씨는 "경남도와 진주시, 교육청 등 경남을 대표하는 정부 기관과 공공기관들이 참여하는 행사가 불법 현수막을 게첩해 환경을 해치고 있는데 꼴사납다"며 "진주시와 관련된 단체의 사무국장과 진주시의원이 환경단체 총재와 부총재로 알고 있는데 자질이 의심스럽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