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주] 초등생 방과후 돌봄 책임지는 케어 센터 문 열었다
상태바
[영주] 초등생 방과후 돌봄 책임지는 케어 센터 문 열었다
  • 송다영 인턴기자
  • 승인 2019.05.31 11: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소득 상관없이 방과후 돌봄이 필요한 초등학생 누구나 이용 가능
영주시 다함께 돌봄센터 개소식(사진=영주시 제공)

[한국농어촌방송=송다영 인턴기자] 경북 영주지역 초등학생 방과후 돌봄 공백 해소를 위해 ‘다함께돌봄센터’가 문을 열었다. 부모 소득에 상관없이 돌봄이 필요한 초등학생이면 누구나 이용할 수 있다.

 영주시는 30일 오후 4시 가흥동에 위치한 ᄒᆞᆫ그린목조관(국내 최고층 목조건축물, 5층) 1층에서 초등학생을 위한 방과 후 돌봄서비스를 제공하는 ‘영주시 다함께돌봄센터’ 개소식을 개최했다.

 영주시 다함께돌봄센터는 초등학생 방과 후 아이들의 안전한 돌봄을 위해 영주시가 처음 조성한 시설로 초등학생이면 누구나 이용가능하다. 지난 5월 1일부터 이용 아동을 모집해 현재 43명의 아이가 돌돔 교사들의 지도아래 친구들과 자유롭게 오후 시간을 보내고 있다.

영주시 다함께 돌봄센터 개소식(사진=영주시 제공)

 영주시가 지난 5월 초부터 돌봄센터를 운영한 결과, 학부모들의 만족도는 매우 높은 편이었다. 1학년과 3학년 아이를 보내는 한 학부모는 “집 가까이에 아이들을 믿고 맡길 수 있는 좋은 시설을 갖춘 돌봄센터가 생겨서 든든하다”며 “방과 후에 아이들을 걱정하는 일이 줄어들어 마음을 놓고 직장생활을 할 수 있게 되었다”고 말했다.

 개소식에 참석한 영주시 가흥초등학교 2학년 김민서 어린이는 “집에 가면 혼자 있어야 해서 심심한데 이곳에 오면 친구들과 함께 놀 수 있어 좋다”며 “집에서는 아파트라서 시끄러울까 봐 조심조심 다니는데 여기서는 마음껏 뛰어다닐 수도 있다. 친구들과 줄넘기도 하는데 2단 뛰기를 연습해서 1번 할 수 있게 됐다”고 자랑했다.

 장욱현 영주시장은 “초등학생 자녀를 둔 맞벌이 부부의 돌봄 공백을 해결하기 위해 시가 산림 약용자원연구소와 생활밀착형 SOC 사업 일환으로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시가 직영하는 돌봄센터”라며 “앞으로도 아이들을 맘 놓고 맡길 수 있는 돌봄센터를 확대하여 아이 키우기 좋은 아동친화도시를 조성할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