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원] 황사의 근원. 몽골 사막에 ‘수원 시민의 숲’ 조성
상태바
[수원] 황사의 근원. 몽골 사막에 ‘수원 시민의 숲’ 조성
  • 민혜경 기자
  • 승인 2019.06.03 12: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 2일 몽골 에르덴솜 수원시민의 숲에서 나무 심기 행사 진행

[한국농어촌방송=민혜경 기자] 몽골 사막에서 ‘수원시민의 숲’ 조성 사업을 전개하고 있는 수원시가 2일 몽골 튜브아이 막(道) 에르덴 솜(郡) 지역에 조성된 수원시민의 숲 일원에서 나무 심기 행사를 열고, 구주소나무 묘목 220그루를 심었다.

수원시, 아주대, 휴먼몽골사업단, 몽골 현지 관계자들이 나무를 심고 있다 (사진=수원시)

이날 행사에는 이영인 수원시 공원녹지사업소장을 비롯한 수원시 공직자, 수원시의원, 아주대학교대학원·휴먼몽골사업단·생태조경협회 관계자, 현지 주민 등 160여 명이 참석했다.

수원시는 몽골 사막에 숲을 조성해 황사를 줄이기 위해 지난 2011년 몽골정부, 푸른아시아와 협약을 체결하고, ‘수원시민의 숲’을 조성하고 있다.

2011년부터 지금까지 에르덴 솜 지역 100만㎡ 넓이의 땅에 포플러, 차차르간, 우흐린누드, 구주소나무 등 10만여 그루를 심었다.

‘2019 몽골 수원시민의 숲’ 식목행사에 참여한 관계자들이 다함께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수원시)

또 나무가 잘 자랄 수 있도록 2017년 자동 물주기 시설, 묘목장·퇴비장 등을 설치하는 등 체계적인 관리 시스템을 구축하고 있다.

현지인들이 지속해서 숲에 관심을 두고, 관리할 수 있도록 유실수 위주로 식목 수종을 변경하고, 관리 교육을 진행하고 있다. 수원시민의 숲 조성사업은 2020년 마무리된다.

이영인 수원시 공원녹지사업소장은 “우리나라에 유입되는 황사의 70%가량이 몽골에서 발생한다”면서 “수원시민의 숲으로 황사 피해를 조금이나마 줄일 수 있도록 몽골 정부와 협력해 지속 가능한 숲을 조성하겠다”고 말했다.

▶ 사진이나 영상의 불법촬영유포, 이를 빌미로 한 협박, 사이버 공간에서의 성적 괴롭힘 등으로 어려움을 겪을 때, 여성긴급전화 1366, 디지털성범죄피해자지원센터(02-735-8994)에서 지원받을 수 있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뉴스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