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정원, 식품분야 대학생 취업 역량강화 교육과정 운영
상태바
농정원, 식품분야 대학생 취업 역량강화 교육과정 운영
  • 나자명 기자
  • 승인 2019.06.04 14: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식품분야 전공 대학생 3~4학년 500명에게 5일간 집합교육 실시
농림수산식품교육문화정보원 (사진=연합뉴스)

[한국농어촌방송=나자명 기자] 농림수산식품교육문화정보원(신명식 원장)은 식품분야 전공 대학생을 대상 으로 ‘식품분야 대학생 취업 역량강화‘ 교육 과정을 운영하기로 했다.

최근 국가직무능력표준(NCS)을 적용하여 채용을 하는 기업이 증가함에 따라, 스펙(SPEC)보다는 실무 능력을 향상시킬 수 있는 취업역량 강화 교육의 필요성이 강조되고 있다.

이에 이번 교육과정은 제4차 산업혁명 시대에 걸맞고, 청년층의 과도한 취업 사교육에서 벗어나면서도, 식품기업들이 추구하는 인재를 양성하고 대학교 내에서 학습이 어려운 생산현장과 직결된 전문기술 역량 향상에 집중하여, 이론과 현장감을 모두 겸비한 식품산업 고급인력을 육성할 계획이다.

교육과정은 푸드원텍, 한양대학교 산학협력단, 한국식품정보원, 전남대학교 산학협력단 등 4개 운영기관에서 실시하며 식품관련 전공학과 3,4학년 재학생이 대상이다. 교육은 방학기간인 6월말 부터 8월말까지 집합교육 방식으로 진행된다.

교육인원은 회차별로 25명 내외로 구성하여 1일 8시간씩 5일간으로 총 20회 500명을 배출한다.

주요 내용은 식품산업에 대한 정부 정책방향 이해, 현장 실습과정 (파일럿 플랜트, 식품 품질 관리 분석, 건·습식 가공, 미생물, 식품 위해요소 분석 등) 및 식품 기업 현장방문 등으로 구성 되었다. 파일럿 플랜트는 신제품 개발 등 실험실에서의 연구를 공업화하기 위한 준비단계를 뜻한다.

교육에 참가한 대학생들은 첫째, 과학적 이론, 식품 법령과 사업의 특성을 배우고, 둘째, 실무능력 함양으로 각종 문제 해결 능력을 제고하고, 마지막으로 이론과 실습 결과를 현장에서 실제로 적용할 수 있는 능력을 배양 할 수 있도록 하였다.

지난해 수료생들을 대상으로 교육 전·후 취업역량 점수를 평가한 결과 교육 전 3.8점에서 교육 후 4.72점으로 상승하였다. 또한 식품기업에 취업한 학생들도 교육과정이 취업과 취업 후 직장 생활에 큰 도움이 되었다고 평가 하였다.

김덕호 농식품부 식품산업정책관은 “과학기술 발전과 함께 급변하는 식품시장의 흐름에 현장전문가로서 역량을 발휘하고, 기업이 원하는 인재상을 양성할 수 있도록 차별화된 교육을 제공함으로써 식품산업이 혁신성장에 도움이 되도록 하겠다” 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