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 부산, WHO 게임 질병분류에 "게임 산업 계속 육성할 것" 입장 밝혀
상태바
[부산] 부산, WHO 게임 질병분류에 "게임 산업 계속 육성할 것" 입장 밝혀
  • 송다영 인턴기자
  • 승인 2019.06.13 10: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부산은 명실상부한 게임도시"...대책 마련해 부작용은 최소화할 것

 [한국농어촌방송=송다영 인턴기자] 최근 세계보건기구(WHO)가 게임 이용 장애를 질병으로 분류함에 따라 파문이 이는 가운데, 부산시가 부작용을 최소화하면서 게임 산업을 육성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WHO는 지난달 25일 ‘게임 이용 장애’가 포함된 제11차 국제질병분류(ICD) 안을 만장일치로 통과시켰다. WHO 회원국인 한국은 한국 표준질병분류(KCD) 반영 여부를 결정해야 한다. 오는 2022년 1월 발효 예정인 ICD는 이르면 2026년 KCD에 반영된다.

 국내 게임 업계는 강하게 반발하고 있다. 한국콘텐츠진흥원에 따르면, 게임 규제가 늘어날 시 국내 게임산업의 손실금액은 2025년 5조 2천 4억 원에 이른다.

 정부 관련 부처에서도 서로 다른 목소리를 내고 있어 반영 여부는 불분명해 이에 부산시가 입장을 밝힌 것이다.

 부산시는 “부산은 명실상부한 게임 도시다, 글로벌 게임전시회 지스타를 지난 2009년부터 매년 개최하고 있고, 지난 2016년에는 지자체 가운데 처음으로 아마추어 이스포츠 선수단인 ‘GC 부산’을 창단했다.”며 내년에는 부산진구 서면에 400석 규모를 갖춘 이스포츠 상설경기장이 들어설 예정이라고 밝혔다.

 이어 부산시는 4차산업혁명 시대의 주 성장동력인 게임산업을 계속 육성하는 한편, 부작용의 우려는 관리를 통해 잠재운다는 방침이다.

 부산시는 지난 2015년부터 ‘부산 게임 과몰입 상담 치료센터’를 운영하고 있다. 센터에는 전문 임상심리사와 상담사가 있어 언제든 상담이 기능하다.

 또한 ‘학교·보호자 연계 프로그램’, 게임의 긍정적인 기능을 활용할 수 있는 ‘게임 문화 교실’ 등을 도입해 게임 부작용 줄이기에 주력한다.

 부산정보산업진흥원, 부산게임협회 등 기관과 함께 부작용 연구를 실행해 게임 기관 및 학계와의 협력도 강화한다.

 송종홍 부산시 영상콘텐츠산업과장은 “진흥과 규제는 균형 잡힌 시각에서 결정해야 한다”며 “일부 우려에 대해 대책을 확실히 마련해 부작용을 최소화하고, 게임산업이 부산의 확고한 성장 동력이 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 할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