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해적피해 예방 위한 지침서 국‧영문으로 발간
상태바
국제 해적피해 예방 위한 지침서 국‧영문으로 발간
  • 나자명 기자
  • 승인 2019.06.20 11: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도양·서아프리카 등 해역별 해적피해 예방 지침 안내

[한국농어촌방송=나자명 기자] 해양수산부(장관 문성혁)는 해적피해를 예방하기 위해 국제민간해운단체 및 다국적 해군 등이 공동으로 제작한 ‘국제 해적피해 예방 지침서’를 국‧영문 합본으로 발간한다고 20일 밝혔다.

(사진=해양수산부)

‘국제 해적피해 예방 지침서’는 지난 2010년에 국문으로 처음 발간되었으며, 지금까지 총 4차례 개정된 바 있다. 지침서 내용은 ‘전 세계’, ‘소말리아·아덴만 등 인도양 해역’, ‘서아프리카 기니만 지역’의 해적피해 예방을 위한 세부지침으로 구성돼 있다.

특히 해적을 만났을 때의 대응조치와 위험해역 통항절차, 해적 감시활동을 수행하는 다국적 해군 연락체계 등을 담고 있어 현장에서 해적대응 지침서로서 활용가치가 매우 높다. 그러나, 그동안은 국문으로만 되어 있어 현지에서 즉각 활용하는 데 어려움이 있었다.

이에 해양수산부는 우리나라 선원, 선사 보안책임자 등 운항관계자들이 이 지침서를 더욱 쉽게 활용할 수 있도록 국‧영문 합본을 발간하였다. 국‧영문 합본 지침서는 전국 11개 지방해양수산청과 국제해사단체, 선원 교육기관 등에 배포하고, 해양안전종합정보시스템에서 전자파일 형태로도 제공할 예정이다.

최성용 해양수산부 해사안전관리과장은 “이번에 발간한 국‧영문 합본 지침서가 우리나라 선박 운항자의 해적피해 예방에 실질적으로 도움이 되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