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간] 김찬호 교수의 '서양미술 이삭줍기' 출간
상태바
[신간] 김찬호 교수의 '서양미술 이삭줍기' 출간
  • 전형대 기자
  • 승인 2019.06.24 06: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양미술을 다양한 관점에서, 김찬호 교수의 눈을 통해 본 세상이 펼쳐져 있다

[한국농어촌방송/호남총국=전형대 기자] 문학적 감성으로 동양과 서양미술에 인문학을 담아내는 작가 김찬호 교수, 서양미술을 다양한 관점에서 살펴볼 수 있는 ‘서양미술 이삭줍기’(인문과 교양)가 출간됐다.

책자표지

이번 김찬호 교수의 책‘서양미술 이삭줍기’를 통해 화가별, 사조별 서양미술 이야기를 따라가 보면, “어지럽게 섞여 헷갈렸던 미술 사조와 화가의 이야기가 자연스럽게 엮이며 깊이 있는 감상이 가능해질 것”이라고 한다.

특히, 이 책에서 이야기하는 그림들은 김찬호 교수의 눈을 통해 본 세상이 펼쳐져 있다.

그림은 세상을 보는 창窓이다. 그림을 통해 그 시대의 현상을 읽어 내고, 작가의 철학을 읽어 내고, 창조성을 보게 된다.

그림 속에는 작가의 눈을 통해 본 세상이 펼쳐져 있다. 그래서 그림은 자연과 사회가 유기적으로 만나고 움직이는 창조적 공간이며, 시대를 읽어 내는 소중한 자원이다.

일본에서 가장 인기 있는 작가 중 한 사람이었던 나츠메 소세키夏目漱石(1867~1916)는 “예술을 하는 모든 이는 인간 세상을 느긋하게 하고 사람의 마음을 풍요롭게 하는 까닭에 소중하다.

살기 힘든 세상에서 살기 힘들게 하는 근심을 없애고, 살기 힘든 세계를 눈앞에 묘사하는 것이 시고, 그림이다. 또는 조각이고, 음악이다.”라고 말한바 있다.

그림은 작가의 눈을 통해 새로운 세상과 만난다. 시와 그림과 음악은 사람의 마음을 풍요롭게 하는 힘이 있다. 음악은 소리를 통해, 시와 소설은 글을 통해, 그림은 작가의 마음의 눈을 통해 삶의 궤적을 드러낸다.

창을 통해 세상을 본다. 창 너머에 미지의 세계가 펼쳐져 있다.

‘서양미술 이삭줍기’는 서양미술의 시기별 특징을 담고 있는 책으로, 사조(思潮)를 통해 시대적 의미를 알아보고, 작가를 통해 예술관을 이해하며, 작품을 통해 드러나는 창조성을 간결하게 제시하였다.

이러한 흐름을 따라가면서 독자들은 서양미술을 다양한 관점에서 살펴볼 수 있을 것이다.

 

[저자 소개]

김찬호 동양미학을 전공하였고, 문학적 감성으로 동양과 서양미술에 인문학을 담아내는 작가이다. 수년간 동서양미술 강좌를 통해 대중과 만나고 있으며, 성균관대학교에서 다산 정약용 서화미학사상 연구로 박사학위를 받았다. 네이버 ‘낯선 문학 가깝게 보기: 독일문학’ 저자이고, 현재 경희대학교 교육대학원 주임교수, 한국동양예술학회 이사, 미술평론가로 활동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