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목포] 낭만항구 목포, 각고 노력끝에 국제슬로시티 인증
상태바
[목포] 낭만항구 목포, 각고 노력끝에 국제슬로시티 인증
  • 김대원 기자
  • 승인 2019.06.24 11:42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종식 시장 “사람과 자연, 역사와 예술이 조화로운 새로운 슬로시티 모델 구현하겠다” 소감 밝혀

[소비자TV/한국농어촌방송=김대원 기자] 목포시가 국제슬로시티 인증을 받는 쾌거를 올렸다.

목포시는 지난 22일 슬로시티 발상지인 이탈리아 오르비에또에서 개최된 2019 국제슬로시티 총회에서 국제슬로시티연맹으로부터 인증서를 전달받아 국내 16번째, 세계적으로는 253번째 국제슬로시티로 인정받게 됐다.

김종식 목포시장(가운데)이 이탈리아 오르비에또에서 개최된 2019 국제슬로시티 총회에서 슬로시티 가입 인증서를 받고 국제슬로시티연맹 관계자들과 총회에 참석한 목포시청 관광관련 부서 직원들과 함께 기념촬영을 하며 기뻐하고 있다.(사진제공=목포시청)

국제슬로시티연맹은 목포시가 공동체와 생태환경의 가치 존중, 문화예술 부흥, 맛의 도시 브랜드화를 통한 독창적 슬로시티푸드 개발 노력 등 전통가치를 계승하는 정책을 펼쳐왔다는 점이 슬로시티의 철학과 가치에 부합해 좋은 평가를 받았다고 밝혔다. 
 
이번 국제슬로시티 지정으로 세계적 브랜드인 슬로시티 로고마크를 각종 마케팅과 홍보 활동에 사용할 수 있어 도시 브랜드가치 향상과 관광객 증가 효과 및 지역경제 활성화가 기대된다.

목포시는 그동안 일제강점기 근대역사문화유산이 잘 보존된 원도심 지역, 아름다운 자연경관과 주민공동체 문화가 살아있는 외달도 · 달리도 등 인근 섬을 슬로시티 핵심 거점지역으로 목포시 전체를 국제슬로시티로 인증받기 위해 행정력을 집중해 왔다.

지난 해 10월 5일 국제슬로시티연맹에 신규 슬로시티 가입 신청서를 제출하고 국제조정위원회의 72개 항목 평가보고서 검증, 국제슬로시티연맹의 현장실사 등을 거치며 슬로시티 인증에 심혈을 기울였다.

특히 지난 4월 국제슬로시티연맹 평가단 현장 실사 시에는 평가단으로부터  원도심 일대 근대역사문화유산의 가치가 높고, 유달산 · 외달도 · 달리도 등 자연경관이 매우 훌륭할 뿐만 아니라 슬로우 푸드 및 주민공동체 문화가 잘 보존돼 있어 다른 슬로시티에서는 볼 수 없는 색다른 매력이 있다고 호평을 받은 바 있다.  

목포시는 앞으로 자주적 근대도시의 역사성뿐만 아니라 예향과 남도 맛의 본거지, 고유한 문화를 보존하고 있는 섬의 매력과 강점 등을 부각시켜 이전의 다른 슬로시티와는 완전히 차별화된 가장 한국적인 목포만의 새로운 슬로시티 모델을 만들어 나갈 계획이다. 

이를 통해 목포 관광의 경쟁력인 맛, 역사, 예술 및 지역의 정체성을 담아 1천만 관광객이 모여드는 매력 가득한 낭만항구 목포 브랜드의 시너지 효과를 극대화한다는 방침이다. 

목포시는 어촌뉴딜 300 사업으로 선정된 달리도와 사랑의 섬 외달도를 인공 시설은 최소화하고 오랫동안 쉬면서 머물러 갈 수 있는 국내 최고의 ‘바다자연정원’으로 조성할 계획이다고 밝혔다.             

한편 목포시는 오는 9월까지 슬로시티 목포의 미래 비전과 정책방향을 담은 기본계획을 마련하는 한편, 단계별 추진 전략과 관광 브랜드화 등 세부 추진계획을 수립해 오는 10월 ‘슬로시티 목포 선포식’을 통해 제시하겠다고 밝혔다.
      
김종식 시장은 “목포만의 매력과 장점을 살린 차별화된 전략을 수립해  국내를 뛰어넘어 세계적인 슬로시티로 발돋움할 수 있는 발판을 마련해 나가겠다”고 앞으로 계획을 설명했다. 

슬로시티는 1999년 이탈리아에서 느린 마을 만들기 운동으로 시작됐으며 지역주민중심, 전통 보존, 생태주의 등 느림의 철학을 바탕으로 지속가능한 발전을 슬로시티 정신으로 추구하고 있으며 현재까지 30개국 252곳이 지정되어 있고 국내는 15곳이 지정돼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아줌마 2019-06-24 18:15:29
"전기 요금 개편' 기사들에도 관심을 부탁드립니다.
한전은 6월 동안 받겠다던 '국민 의견 수렴'을
안내도 없이 일방적으로 강제 종료(2019. 6. 17. 월 pm6시)했습니다.
불공정한 3안 누진제 폐지 조건임에도 불구하고,
산자부는 가장 우세한 국민 의견인 3안을 무시하고
1안을 채택했습니다. 불공정함을 영상에 담았습니다.
https://youtu.be/yBW8P6UTEGc

국민청원
https://www1.president.go.kr/petitions/Temp/N1Q8Vg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