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천] 제천화폐 '모아', 현금판매액 55억원 돌파
상태바
[제천] 제천화폐 '모아', 현금판매액 55억원 돌파
  • 이경엽 기자
  • 승인 2019.07.02 16: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판매개시 4개월만의 결과... 오는 10월부터 전자화폐 발행 추진

[한국농어촌방송=이경엽 기자] 제천시가 지난 3월 판매를 시작한 제천화폐 모아의 현금 판매액이 4개월여 만에 55억 원을 돌파했다고 밝혔다.

이는 최근 중앙정부(행안부)의 적극적인 지역 화폐의 도입 시행 권장 및 지원(발행액의 4% 할인액 지원)으로 68개에 달하는 전국 지자체가 지역 화폐 발행에 뛰어든 가운데 이룬 성과이다. 또한 시민과 지역 단체들의 적극적인 동참도 좋은 결과에 한몫했다.

제천시는 여세를 몰아 다가오는 10월부터 젊은 층의 수요에 대응하고자 전자화폐 모바일 모아50억 원의 발행 추진에 들어갔으며, 지류형 50억 원의 추가발행도 검토 중이다.

제천화폐 '모아' (사진=제천시 제공)

 '모아는 발행 이래 구매 사용자와 가맹점이 경제공동체를 형성해 지역경제 활성화에 큰 역할을 하며 자리 잡고 있다.

모아는 지역 내 소비를 진작시키고 지역 자금 역외유출을 방지하는 순기능을 가지고 있으며, 가맹점은 카드 수수료 부담 없이 새로운 매출 시장을 확보할 수 있다는 이점이 있다.

 구매자는 관내 농협, 우체국, 새마을금고, 신협 등 17개 금융기관(52개 지점)에서 모아를 4% 할인된 금액으로 구매한 후 모아가맹점 스티커가 부착된 가맹점 업체에서 이를 현금처럼 사용할 수 있으며, 3만원 이상 구매자에게는 경품추첨권이 자동 부여된다. 이후 전자 추첨을 통해 매월 10명에게 100만원 상당의 해외여행 상품권 또는 100만원 제천화폐 모아를 지급한다.

 제천시는 매월 지역 화폐 구매 사용자에 대한 전자 추첨으로 10명의 당첨자를 선정해 경품인 제천화폐를 지급해 오고 있다.

 이상천 제천시장은 각 기관과 단체 및 기업 등 제천시민 모두가 지역경제 부활의 마음을 한데 모으는 것이 제천화폐 성공의 열쇠라고 시민 모두가 공감하고 사랑받는 제천화폐(모아)가 되어 이를 통해 침체한 지역경제가 확 살아날 것이라고 확신한다라고 말했다.

 아울러, 제천시는 제천화폐 모아발행을 추진하면서 사용자들의 요구사항을 반영하여 5만원 권과 현금 1만원 크기의 신권을 추가 발행해 많은 호응을 얻고 있다.

 제천시 관계자는 향후 전자화폐 도입을 위해 기존 5,100여개에 달하는 가맹점에 직접 방문하여 전자화폐 도입에 따른 가맹점의 사용 방법 등을 설명하고 홍보할 계획이다라며 사용자에 대해서는 홍보물 배부 등 찾아가는 홍보 활동 전개에 전력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