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삼석 의원,“한국농업 돌고돌고 또 그 자리, 총체적 위기”
상태바
서삼석 의원,“한국농업 돌고돌고 또 그 자리, 총체적 위기”
  • 정지혜 기자
  • 승인 2019.07.10 10: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더불어민주당 원내대책회의에서 농수축산 예산확대 등 농업대책 촉구

[한국농어촌방송=정지혜기자] 더불어민주당 서삼석 의원(영암 무안 신안)이 더불어민주당 원내대책회의에서 농수축산 예산확대 등 농업대책을 촉구한 것으로 알려졌다.

지난 18일 더불어민주당 원내대책회의에서 서삼석 의원은 한국농업은 어제가 오늘이고 오늘이 내일일 정도로 돌고돌고 또 그 자리에 머무르고 있다면서 양파·마늘등의 가격폭락, 아프리카돼지열병 등의 가축전염병의 위협, 과거와 다른 기후변화 여건을 한국농업의 총체적 위기상황으로 진단했다.

더불어민주당 원내대책회의에서 서삼석 의원이 발언을 하고 있다
더불어민주당 원내대책회의에서 서삼석 의원이 발언을 하고 있다

이어 과거 6년간(2014~2019) 전체 국가예산의 연평균 증가율이 5.7%에 이르는 동안 농어업 분야는 1.3% 찔끔 증액에 그쳐왔으며, 이러한 농어업에 대한 예산 홀대는 올해에도 어김없이 반복되고 있다고 지적하며 정부의 적극적인 예산투입과 함께 선제적인 대응책을 주문했다.

실제로 2020년 정부부처 총 예산요구안 규모는 4987천 억 원으로 전년대비 6.2%가 증액된 반면 농림 수산 분야는 1오히려 4%(1920/2019.2)가 감액되었다.

서삼석 의원은 또 농작물 수급불안과 가격폭락으로 인한 농민들의 소득불안정에 대한 해법으로 대체작물 발굴과 휴경제 도입 등의 장기 대책과 함께 최소한 생산비 정도는 보장해 주는 농산물 최저가격보장제도의 도입을 주문했다.

아울러 서삼석 의원은 가칭 방역청을 신설하여 전국 지자체 동시방역 시스템의 완비와 함께 농수축산부야 기후변화 종합계획 수립, R&D 투자확대, 기후변화 적응 및 온실가스 감축 등 관련 정책을 총괄하는 법체계와 예산 확보가 시급하다며 정부의 가축방역 대응역량과 기후변화에 대한 대응도 문제점으로 지적했다.

마지막으로 서삼석 의원은 “250만 우리 농민들은 정부가 현재 농수축산업의 위기상황을 정확하게 인지하고 있는지 강한 의문을 갖고 있다면서 농어업인 소득안전망을 확충하고 지속가능한 농식품 산업의 기반을 조성하겠다는 것이 현 정부의 약속인 만큼 농업을 위한 농수축산물의 수급과 생산비 보장의 전략이 무엇인지 정부의 확고한 입장을 밝혀줄 것을 강력히 촉구한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