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빅데이터분석 ] 손해보험 2019년 7월 브랜드평판...1위 현대해상, 2위 삼성화재, 3위 KB손해보험
상태바
[ 빅데이터분석 ] 손해보험 2019년 7월 브랜드평판...1위 현대해상, 2위 삼성화재, 3위 KB손해보험
  • 김규석 기자
  • 승인 2019.07.16 06: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손해보험 브랜드 2019년 7월 빅데이터 분석
손해보험 브랜드 2019년 7월 빅데이터 분석

국내 손해보험사 브랜드평판 2019년 7월 분석결과, 1위 현대해상 2위 삼성화재 3위 KB손해보험 순으로 분석되었다.

​한국기업평판연구소는 2019년 6월 14일부터 2019년 7월 15일까지의 손해보험회사 브랜드 빅데이터 17,394,606개를 소비자들의 참여, 미디어, 소통, 커뮤니티, 사회공헌가치로 분류하고 평판알고리즘으로 분석하여 브랜드평판지수를 측정하였다. 지난 2019년 6월에 분석된 손해보험 브랜드 빅데이터 25,103,060개와 비교해보면 30.71% 줄어들었다.

​브랜드평판지수는 브랜드에 대한 빅데이터를 분석하여 만든 지표인데, 소비자의 브랜드 참여가치, 소통가치, 소셜가치와 시장가치와 재무가치로 만들어진다. 손해보험사 브랜드평판지수는 참여지수, 미디어지수, 소통지수, 커뮤니티지수, 사회공헌지수로 분석하였다. 손해보험 브랜드평판 분석은 한국브랜드포럼과 함께 브랜드 영향력을 측정한 브랜드 가치평가 분석도 포함하였다.
 

손해보험 브랜드 2019년 7월 빅데이터 분석
손해보험 브랜드 2019년 7월 빅데이터 분석

​2019년 7월 손해보험 브랜드평판 순위는 현대해상, 삼성화재, KB손해보험, DB손해보험, 메리츠화재, 흥국화재, 한화손해보험, 롯데손해보험, 농협손해보험, MG손해보험, AXA손해보험, AIG손해보험, 더케이손해보험 순이었다.

​1위, 현대해상 브랜드 ( 대표 이철영 ) 는 참여지수 474,903 미디어지수 714,752 소통지수 565,333 커뮤니티지수 1,368,674 사회공헌지수 308,604 CEO지수 105,600가 되면서 브랜드평판지수 3,537,865로 분석되었다. 지난 6월 브랜드평판지수 4,763,998와 비교해보면 25.74% 하락했다

​2위, 삼성화재 브랜드 ( 대표 최영무 )는 참여지수 493,353 미디어지수 790,272 소통지수 442,418 커뮤니티지수 1,036,728 사회공헌지수 520,891 CEO지수 92,128가 되면서 브랜드평판지수 3,375,790로 분석되었다. 지난 6월 브랜드평판지수 4,900,603 와 비교해보면 31.11% 하락했다.

​3위, KB손해보험 브랜드 ( 대표 양종희 )는 참여지수 487,941 미디어지수 318,464 소통지수 313,732 커뮤니티지수 343,911 사회공헌지수 206,617 CEO지수 194,686가 되면서 브랜드평판지수 1,865,352로 분석되었다. 지난 6월 브랜드평판지수 2,358,871와 비교해보면 20.92% 하락했다.
 

손해보험 브랜드평판 변화추이
손해보험 브랜드평판 변화추이

​한국기업평판연구소 구창환 소장은 "2019년 7월 손해보험 브랜드평판 분석결과, 현대해상 브랜드가 1위를 기록했다. 손해보험 브랜드 카테고리를 분석해보니 지난 2019년 6월에 분석된 손해보험 브랜드 빅데이터 25,103,060개와 비교해보면 30.71% 줄어들었다. 세부 분석을 보면 브랜드소비 5.66% 하락, 브랜드이슈 37.50% 하락, 브랜드소통 54.55% 하락, 브랜드확산 21.64% 하락, 브랜드공헌 11.55% 하락, CEO평가 22.94% 하락했다.”라고 평판 분석했다.
 

손해보험 브랜드평판 변화추이
손해보험 브랜드평판 변화추이

​한국기업평판연구소 ( 소장 구창환 http://www.rekorea.net ) 는 브랜드 빅데이터 분석시스템을 활용하여 기업의 브랜드평판, 기업평판, 브랜드가치를 측정하고 있다. 이번 국내 손해보험사 브랜드평판 조사는 삼성화재, 메리츠화재, 현대해상, 흥국화재, KB손해보험, 한화손해보험, MG손해보험, 롯데손해보험, NH농협손해보험, DB손해보험, 더케이손해보험, AIG손해보험, AXA손해보험에 대한 빅데이터 분석이 이루어졌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