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T-수원시, 전통시장을 사회문화공간으로 탈바꿈
상태바
aT-수원시, 전통시장을 사회문화공간으로 탈바꿈
  • 김수인 기자
  • 승인 2019.07.17 09: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통시장 읽어주는 책’ 오디오 및 서적, 선경도서관 책수레에 비치
aT-수원시, 전통시장을 탈바꿈하다(사진=aT 제공)


aT-수원시, 전통시장을 탈바꿈하다(사진=aT 제공)

[한국농어촌방송=김수인 기자]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aT, 사장 이병호) 농식품유통교육원이 운영하는 전통시장 읽어주는 책방송과 소개 책자가 수원시(시장 염태영) 선경도서관 레인보우 책 수레 도서관 내 별도 코너에 비치된다.

앞으로는 수원 남문시장 상인 및 방문고객은 언제든지 시장 내에 설치된 대형 전광판 및 스피커로 읽어주는 책 방송을 들을 수 있다. 또 방송을 듣고 궁금한 내용은 레인보우 책 수레 도서관에서 바로 읽을 수 있다.

aT 전통시장 읽어주는 책 방송은 농식품유통교육원의 전문 사서가 농식품 유통 현장을 직접 방문해 책을 읽어주는 휴먼 라이브러리 서비스다.

20168월부터 지금까지 책 방송은 수원 못골시장과 남문시장 통합방송국에서 상인 및 고객 1만여 명을 대상으로 총 47회 송출됐다.

한편, 레인보우 책 수레 도서관은 수원시 선경도서관이 20187월부터 수원시 전통시장에 설치한 찾아가는 책문화 서비스로, 현재 100여 권의 교양서가 비치되어 못골시장과 영동시장에서 만나볼 수 있다.

aT-수원시, 전통시장을 탈바꿈하다(사진=aT 제공)
aT-수원시, 전통시장을 탈바꿈하다(사진=aT 제공)

오정규 aT 농식품유통교육원 원장과 노영숙 수원시 선경도서관 관장은 “aT와 수원시의 이번 협업은 사회간접자본(SOC, Social Overhead Capital) 확충의 의미도 있다면서 수원 전통시장이 물건을 사고파는 거래의 장뿐만 아니라 상인과 고객의 삶을 풍요롭게 만들 수 있는 사회문화 공간으로 거듭나기 바란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