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 중 2%, ‘식욕억제제 ’사용했다...30대 여성 처방율 가장높아
상태바
국민 중 2%, ‘식욕억제제 ’사용했다...30대 여성 처방율 가장높아
  • 송다영 기자
  • 승인 2019.07.30 12: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식약처, 식욕억제제 관련 조사 결과 공개와 가이드라인 배포
식욕억제제 일반 현황(사진=식약처 제공)

[한국농어촌방송=송다영 기자] 최근 10개월간 식욕억제제를 처방받은 국민이 45명 중 1명꼴인 것으로 드러났다. 성별로는 여성, 연령대별로는 30대의 비율이 가장 높았다.

식약처는 빅데이터를 활용해 지난해 7월부터 올 4월까지 10개월 동안 이런 결과를 분석했다고 밝혔다. 해당 기간 동안 식욕억제제를 처방받아 사용한 환자는 116만 명으로 전체 국민의 2.2%에 해당한다. 이는 의료용 마약류 사용 전체 환자 수 대비 7.3% 수준이다.

식욕억제제를 처방받는 전체 환자 중 여성 비중이 90%가 넘는 것으로 밝혀졌다. 식욕억제제 처방 환자의 92.7%(105만 명)는 여성이었고, 남성은 7.3%(8만 명)에 불과했다. 연령별로 보면 30대 환자가 30.3%로 가장 많았다.

식욕억제제는 향정신성의약품으로 식욕을 느끼는 뇌에 작용해 배고픔을 덜 느끼게 하거나 포만감을 증가시키는 약물이다.

식욕억제제는 다른 성분과 함께 투여하지 않아야 하고, 투여 기간을 4주 이내로 사용하되 3개월을 넘기지 않도록 해야 한다. 하지만 식욕억제제를 처방받은 환자의 10%2개 성분 이상을 처방받았다. 전체의 30%가 투여 기간 4주를 초과해 처방받는 등 적정량을 지키지 않는 사실도 확인됐다. 식욕억제제를 장기간 복용할 경우 폐동맥 고혈압과 심각한 심장질환 등의 부작용이 발생할 위험이 커진다.

식품의약품안전처(처장 이의경)는 식욕억제제 처방 정보를 분석한 의료용 마약류 안전사용을 위한 도우미’(이하 도우미’) 서한을 처방 의사에게 발송한다고 밝혔다.

의사에게 제공하는 주요 내용은 식욕억제제 처방 환자 수, 처방량, 주요 사용성분, 최대 치료 기간(3개월) 초과 처방 현황, 연령 금기(16세 이하) 처방 현황, 식욕억제제 병용 처방 현황 등 허가사항을 중심으로 의사가 본인의 처방 내용을 확인하고 스스로 점검할 수 있도록 구성했다.

식약처는 이외에도 대상 기간 우리나라 국민이 처방받은 전체 의료용 마약류식욕억제제분석 통계도 서한을 통해 함께 제공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