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활 속 중금속 섭취를 줄이는 방법은?
상태바
생활 속 중금속 섭취를 줄이는 방법은?
  • 송다영 기자
  • 승인 2019.08.01 10: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수는 끓는 물에 5분간, 생선 내장 부위는 섭취말 것 등

[한국농어촌방송=송다영 기자] 중금속은 납, 카드뮴, 비소 등이 대표적이며 일반적으로 물에 잘 녹는 성질을 가지고 있어 가정에서 식품 조리 시, 조금만 주의하면 충분히 중금속 노출을 최소화할 수 있다.

(사진=식약처 제공)

식품의약품안전처(처장 이의경)는 소비자가 일상생활 속에서 쉽게 노출될 수 있는 중금속을 줄일 수 있도록 식품 조리 및 섭취 방법 등 정보를 제공한다고 밝혔다.

식품 조리·섭취 시 중금속을 줄일 방법은 다음과 같다.

(사진=식약처 제공)
(사진=식약처 제공)

국수나 당면 등은 물을 충분히 넣어 삶고, 남은 면수는 가급적 사용하지 않고 버리는 것이 좋다.

국수는 끓는 물에 5분간 삶으면 카드뮴 85.7%, 알루미늄 71.7% 제거할 수 있으며, 당면은 10분 이상 삶아야 납 69.2%, 알루미늄 64.6% 제거할 수 있다.

티백 형태의 녹차와 홍차에는 중금속이 아주 미미하게 들어 있지만, 티백을 오래 담가놓을수록 중금속량이 증가하므로 23분간 우려내고 건져내는 것이 좋다.

중금속 농도가 높은 생선의 내장 부위는 가급적 섭취하지 않는 것이 좋으며, 메틸수은에 민감한 임신·수유 여성과 유아·어린이는 생선의 종류와 섭취량을 조절하는 것이 안전하다.

임신·수유 기간에는 일반 어류와 참치통조림의 경우 일주일에 400g 이하로 섭취하는 것이 좋으며, 다랑어·새치류·상어류는 일주일에 100g 이하로 1회 섭취가 바람직하다.

(사진=식약처 제공)
(사진=식약처 제공)

금속제 식품용 기구로 조리할 때 중금속을 줄일 방법은 다음과 같다.

새로 산 금속제 기구·용기는 사용하기 전에 식초 물을 넣고 10분 정도 끓인 후 깨끗이 세척하면 더욱 안전하게 사용할 수 있다금속 성분은 산성 용액에서 잘 용출되므로 식초를 이용하면 금속제 표면에 오염된 중금속을 효과적으로 제거할 수 있다.

금속제 프라이팬은 세척 후 물기를 닦은 다음 식용유를 두르고 달구는 방법을 3~4회 반복해 사용하는 것이 좋다이렇게 하면 녹이 스는 것을 방지하고, 금속 성분의 용출도 줄일 수 있다

사용 후 세척할 때는 금속 수세미 등 날카로운 재질을 사용하지 않는 것이 좋다.

▶ 사진이나 영상의 불법촬영유포, 이를 빌미로 한 협박, 사이버 공간에서의 성적 괴롭힘 등으로 어려움을 겪을 때, 여성긴급전화 1366, 디지털성범죄피해자지원센터(02-735-8994)에서 지원받을 수 있습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농촌진흥청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