참다랑어․연어 등 양식장에 대규모 자본 진입 허용
상태바
참다랑어․연어 등 양식장에 대규모 자본 진입 허용
  • 김수인 기자
  • 승인 2019.08.06 10: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양식산업발전법안」 등 해수부 소관 법률안 24건 본회의 통과

[한국농어촌방송=김수인 기자] 해양수산부(장관 문성혁)100대 국정과제*로 추진 중인 양식산업발전법안을 비롯한 해양수산부 소관 법률 제·개정안 24건이 지난 2일 국회 본회의를 통과하였다고 밝혔다.

양식산업발전법안에는 양식면허 심사·평가제도가 새롭게 포함됐다. 이 제도는 10년의 면허 유효기간이 만료되기 전에 어장환경과 법령 위반 여부 등을 종합적으로 심사·평가해 그 결과를 재면허 여부에 반영하기 위해 도입됐다.

아울러, 연어·참다랑어 등 대규모 기반투자와 기술축적이 요구되는 품목에 한해 대규모 자본의 진입을 허용하고, 양식산업 관련 해외 진출, 국제협력, 창업 및 컨설팅 지원 등의 근거를 신설해 양식산업의 경쟁력이 강화될 것으로 기대된다.

어선안전조업법안에는 어선사고를 예방하고 신속한 대응 체계를 확립하기 위해 어선의 안전한 조업과 항행에 관한 내용을 담았다.

어업인들의 안전을 확보하기 위해 기상특보 발효 등 필요한 경우에 구명조끼를 의무적으로 착용하도록 하고, 안전한 조업체계 구축을 위해 어선안전조업 기본계획5년마다 수립하도록 했다.

어촌·어항법 일부개정법률안에는 어촌·어항 재생사업(어촌뉴딜사업)의 개념을 새로 도입하고, 이 사업의 전담 지원조직인 어촌·어항 재생사업 추진지원단을 지정하도록 했다. 이를 통해 어항 및 항·포구를 중심으로 인접한 배후 어촌마을을 통합 개발하여 어촌주민의 정주여건이 개선될 것으로 기대된다.

낚시 관리 및 육성법 일부개정법률안에서는 수산자원을 보호하기 위해 낚시로 포획한 수산동물의 판매를 금지하고, 낚시하면서 수면에 오물이나 쓰레기를 버리는 행위도 금지하도록 했다.

아울러, 어선의 규모, 영업시간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하여 낚시어선에 승객의 안전을 담당하는 안전요원을 의무적으로 승선시키도록 하고, 일정 기간 이상의 승선경력을 가진 선장만 낚시어선업 신고를 할 수 있도록 하는 등 낚시어선 안전 강화를 위한 대책도 담겼다.

해운법 일부개정법률안에는 해상운송사업자와 화주 간 공정하고

해양수산부는 이외에도 해양수산 분야 국제개발 협력 전문기관 지정을 위한 해양수산발전 기본법 일부개정법률안, 위험물 검사원의 자격 기준 등을 신설하는 선박안전법 일부개정법률안등 총 24건의 제개정 법률안이 국회 본회의를 통과했다고 전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