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울산·경북 ‘노무라입깃해파리’ 주의단계 특보 확대 발령
상태바
부산·울산·경북 ‘노무라입깃해파리’ 주의단계 특보 확대 발령
  • 김수인 기자
  • 승인 2019.08.07 10: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성체 크기 1~2m, 무게 150kg에 달하는 '대형 해파리'
노무라입깃해파리(사진=국립과학기술원 제공)

[한국농어촌방송=김수인 기자] 해양수산부(장관 문성혁)는 지난 5일 부산, 울산, 경북해역까지 노무라입깃해파리 주의단계 특보를 확대 발령한다고 밝혔다.

해양수산부는 지난 712일 전남, 경남, 제주해역에 노무라입깃해파리 주의단계 특보를 발령한 바 있다.

국립수산과학원(원장 서장우)은 지난 1일 남해안에서 노무라입깃해파리의 대량 출현을 확인하고, 부산광역시, 울산광역시, 경상북도에 노무라입깃해파리 예찰을 요청했으며, 그 결과 해당 해역에서 주의단계 수준의 노무라입깃해파리 분포를 확인했다고 전했다.

노무라입깃해파리 성체는 크기가 1~2m, 무게가 150kg에 달하는 대형 해파리로 중국 동해에서 발생하는 것으로 추정된다. 지난 5월부터 동중국해에서 대량 출현하기 시작한 노무라입깃해파리는 7월 남부해역인 제주, 전남, 경남으로 이동했으며 8월 초 현재 동해 남부해역인 부산, 울산 및 경북까지 확산한 것으로 분석된다.

이에, 해양수산부는 노무라입깃해파리 특보 발령기준에 따라 부산, 울산, 경북해역에도 주의단계 특보를 발령했다. 노무라입깃해파리 주의단계 특보는 1001마리 이상이 발견되고 민관 해파리모니터링 발견율이 20%를 초과할 때 발령하고 있다.

해양수산부는 주의단계 특보를 발령한 해역에 절단망을 부착한 지역 어선을 투입해 노무라입깃해파리를 제거하고, 지자체에 해수욕장 해파리 쏘임사고 예방을 위한 감시활동을 강화할 것을 요청할 계획이다.

해양수산부 관계자는 해파리 위기 대응 매뉴얼에 따라 신속히 대처해 어업 피해 및 해수욕객 쏘임 사고를 예방하는 데 최선을 다하겠다.”라며, “모래사장에 있는 죽은 해파리도 접촉하면 쏘일 수 있으므로 주의하고, 해파리를 목격할 경우 국립수산과학원, 해당 지자체 및 해경, 소방청으로 신고해 주시기 바란다.”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