식중독 피하려면... “손 30초 이상 씻으세요!”
상태바
식중독 피하려면... “손 30초 이상 씻으세요!”
  • 송다영 기자
  • 승인 2019.08.08 11: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식약처, 식중독 예방 위한 올바른 손 씻기 실천 요령 배포

[한국농어촌방송=송다영] 연이은 폭염에 여름철 식중독 위험이 대두되고 있다.

식중독은 연중 발생하고 있으며 특히 고온·다습한 여름철 8월(‘14~‘18년 평균 환자 수 1,727명, 전체 대비 23%)에 가장 높게 발생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최근 5년간(‘14~18년) 평균 월별 식중독 발생현황(사진=식약처 제공)

이에 식약처는 식중독 발생이 많은 여름철 식중독 예방을 위한 가장 최선의 방법은 흐르는 물에 30초 이상 비누로 손 씻는 것이라고 밝혔다.

식중독이나 오염된 물 및 식품 매개 감염병은 흐르는 물에 30초 이상 손 씻기만으로도 약 50~70% 예방이 가능하다. 물로만 보다 비누를 사용한 손 씻기가 효과적으로 세균을 제거할 수 있어 예방 효과가 가장 우수한 것으로 나타났다.

손에 묻은 세균은 2시간 이상 살아있으며 손으로 만진 표면의 세균도 20분 이상 살아 있을 수 있다고 알려졌다.

식약처는 특히 본격적인 여름 휴가철 피서지나 캠핑장 내 공중화장실을 이용할 때에는 반드시 비누로 손을 씻는 등 개인위생 수칙을 철저히 지켜 달라고 당부했다.

손 씻기는 화장실 사용 후, 조리/음식 섭취 전·후, 외출 후 및 기침이나 재채기를 한 후 등 일상생활에서 자주, 올바르게, 깨끗하게 손을 씻는 것이 매우 중요하다.

올바른 손 씻기 실천요령(사진=식약처 제공)

올바른 손 씻기 실천요령은 비누 등을 이용하여 거품 내기, 깍지 끼고 비비기, 손바닥, 손등 문지르기, 손가락 돌려 닦기, 손톱으로 문지르기, 흐르는 물로 헹구기, 종이타올 등으로 물기 닦기, 종이 타올로 수도꼭지 잠그기 등이다.

식약처는 “식중독 예방을 위해 ‘손 씻기, 익혀 먹기, 끓여 먹기’ 식중독 3대 요령을 항상 준수해 주길 바란다”며 당부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