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물복지 축산농장 36.6% 증가...대부분 양계농장
상태바
동물복지 축산농장 36.6% 증가...대부분 양계농장
  • 정지혜 기자
  • 승인 2019.08.09 11: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농식품부, 2018년 동물복지 축산농장 인증 실태 조사 결과 발표

[한국농어촌방송=졍지혜기자] 2018년 동물복지 축산농장이 전년대비 36.6%로 증가한 가운데 인증 농가 대부분이 양계 농장에 집중된 것으로 나타났다.

농림축산검역본부(본부장 박봉균, 이하 검역본부)가 2018년 말 기준 전국의 동물복지 축산농장 신규 인증, 축종별·지역별 인증 현황 등을 조사한 ‘2018년 동물복지 축산농장 인증실태’를 발표했다

동물복지 축산농장 인증제는 동물이 본래의 습성 등을 유지하면서 정상적으로 살 수 있도록 관리하는 축산농장을 인증하는 제도로 2012년 산란계를 대상으로 도입해 양돈, 육계, 한우·육우, 젖소, 염소, 오리 등 현재 7개 축종을 대상으로 확대·시행하고 있다.

2018년 동물복지 축산농장으로 인증받은 신규 농장은 56개소였으며 산란계와 육계농장 등 양계 농장이 96%로 대부분을 차지했다.

축종별로는 산란계 농장 26개소, 육계 농장은 28개소, 양돈 농장과 젖소 농장 각각 1개소이며 지역별로는 전라도 31개소, 충청도와 경상도는 각각 7개소, 강원도와 경기도는 각각 4개소, 인천은 2개소, 제주는 1개소였다.

자료=농림축산식품부
자료=농림축산식품부

동물복지 축산농장으로 인증된 농가는 전년대비 36.6% 증가한 총 198개소이며 축종별로 가축사육농장 중 동물복지 축산농장 비율은 산란계 11.7%, 육계 3.8%, 양돈 0.2%, 젖소 0.1%로 조사되었고 지역별로는 전라도가 42.9%로 가장 많았고 충청도가 24.7%로 뒤를 이었다.

검역본부 관계자는 “2018년에 동물복지 축산농장 인증이 전년대비 36.6% 증가한 점은 동물복지형 축산물에 대한 국민들의 관심과 인식이 높아진 성과”라며 평가하면서도 “그러나 동물복지 농장 인증이 산란계에 집중되어 있고 육계·양돈·젖소 등 다른 축종들의 인증 신청이 낮은 현실을 감안할 때, 인증제에 대한 대국민 홍보와 농장주 대상 교육 확대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