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남/데스크 칼럼] 노노재팬 운동 ‘증오의 확산’ 안되게
상태바
[경남/데스크 칼럼] 노노재팬 운동 ‘증오의 확산’ 안되게
  • 경남
  • 승인 2019.08.09 14: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농어촌방송/경남] 일본의 대한국 수출제재로 촉발된 ‘노노재팬’운동이 급속하게 번지고 있다. 노노재팬, 영문으로 NONO JAPAN. 이 운동에 참여한 사람들의 캠페인 피켓에는 ‘보이콧 일본 사지 않습니다 가지 않습니다’란 문구가 새겨져 있다. 한마디로 일본불매운동이다. 역사문제에서 비롯된 갈등을 경제문제로 연결시켜 보복하는 듯한 일본정부에 대해 우리 국민들이 분노하고 경고하는 것도 지극히 당연하다.

시민단체를 중심으로 노노재팬운동이 펼쳐지는 것에 대해서는 누구도 이의를 제기하지 않는다. 일각에서 이 운동으로 인해 일본과 거래하는 우리나라 기업이나 개인사업자는 물론이고 일본에서 사업을 하는 우리 국민이나 동포들이 피해를 볼 수 있어 우려하며 신중론을 펴고 있지만, 일본 국민이 아닌 일본 정부에 대해 분노하고 강력한 경고를 보내는 차원에서의 노노재팬은 필요하다.

하지만 이 운동을 지켜보면서 우려하지 않을 수 없는 일들이 벌어지고 있다. 먼저 이 운동에 관이 개입하거나 적극적으로 주도하는 모양새가 그것이다. 서울 중구청이 노노재팬 현수막을 내건 것이나, 일부 시군의회 등에서 노노재팬을 결의한다거나 하는 등은 결코 바람직하지 않다. 도내에서도 도의회가 조례 제정 통해 수출규제에 맞불을 놓고, 경찰 직원협의회의 일본제품 불매운동에 동참했다.

이보다 더 우려되는 것은 이번 사태에 대응하는 정치권부터 시민단체에 이르기까지 대일본 증오의 확산이다. 감정적으로야 못할 말과 행동이 없다. 현재의 우리의 모습이 그렇다. 일본에 대한 분노를 넘어 증오의 수준으로 말을 쏟아내고 행동한다. 아직 어린 우리 학생들이 이런 모습을 보면서 저래도 되는거구나, 저렇게 하는거구나 하고 증오를 당연시할까 우려된다. 차분하고 냉정함이 필요하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