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산 배 '한아름'으로 늦더위 잊어보자
상태바
국산 배 '한아름'으로 늦더위 잊어보자
  • 정지혜 기자
  • 승인 2019.08.22 11: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농진청, 23일 현장 평가회 및 24일 낙산 해수욕장에서 소비자 대상 시식회 실시

[한국농어촌방송=정지혜기자] 농촌진흥청(청장 김경규, 이하 농진청)은 늦더위를 잊게 해 줄 여름 배로 수확 시기가 빠르고 육즙이 풍부한 국산 배 ‘한아름’ 품종을 추천했다.

8월 중순에 생산하는 ‘한아름’은 농촌진흥청에서 2001년 개발한 품종이며 열매는 어른 주먹만한 중간 크기(480g)로 혼자 먹기에도 부담이 없고 과즙이 많고 당도도 13브릭스로 높아 달콤할 뿐 아니라 껍질이 얇아 깎지 않고 바로 먹을 수 있다.

또한 ‘제2회 대한민국 우수품종대상(2006)’에서 농림축산식품부장관상을 받아 우수 품종으로도 인정받기도 했으며 품종 출원과 동시에 농가에도 보급되어 현재 약 50헥타르(ha)에서 재배하고 있다.

우리 품종 배 ‘한아름’ / 사진=농촌진흥청
우리 품종 배 ‘한아름’ / 사진=농촌진흥청

농진청은 ‘한아름’ 품종을 알리기 위해 23일 강원도 양양에서 농가와 중도매인, 산업 관계자들과 현장 평가회를 실시하고 24일에는 강원도 양양 낙산 해수욕장에서 소비자 대상 시식회를 마련할 계획이다.

특히 시식 행사에는 ‘배 소비자 서포터즈’도 참여할 예정으로 서포터즈는 새 품종의 맛과 특성에 매료된 소비자들이 2008년 결성한 모임으로 현재 277명이 국산 배 홍보를 위해 활동하고 있다.

농촌진흥청 국립원예특작과학원 강삼석 배연구소장은 “배는 성질이 차며, 갈증 해소와 해독 효과도 입증된 과일”이라며 “국산 햇배가 국민의 갈증을 덜어 줄 수 있길 바란다”고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