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림청, 추석맞이 임산물 원산지 허위표시 집중단속
상태바
산림청, 추석맞이 임산물 원산지 허위표시 집중단속
  • 김수인 기자
  • 승인 2019.08.27 15: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오는 29일부터 9월 11일까지... 유통업체, 대형마트, 전통시장 등 대상
산림청
산림청

[한국농어촌방송=김수인 기자] 산림청(청장 김재현)은 한가위를 맞이해 오는 29일부터 내달 11일까지 임산물 유통안정을 위한 원산지 집중단속을 한다.

이번 단속에서는 농수산물도매시장 유통업체와 대형마트, 전통시장 등 판매점을 중심으로 임산물 원산지를 허위표시하거나 미표시 등 불법유통을 단속한다.

특히, 추석 명절에 많이 소비되는 버섯 중 중국산 표고버섯이 국산으로 박스 갈이 또는 혼합 판매되는 사례가 종종 발생하고 있어 산림청은 농산물품질관리원, 지자체와 합동으로 특별단속에 나선다.

앞으로 산림청은 임산물 원산지 표시 부정행위를 집중적으로 단속하여 유통 질서를 확립하고, 불량 수입산으로부터 국내 임산물 생산자와 소비자를 보호할 계획이다.

한편, 원산지 허위표시 적발 시농수산물의 원산시 표시에 관한 법률에 따라 7년 이하의 징역이나 1억 원 이하의 벌금에 처하게 된다.

김재현 산림청장은 추석 명절을 맞이하여 임업인이 정성껏 키운 청정임산물이 보호받을 수 있도록 집중적으로 단속할 것이라면서, “성수품 물가 안정과 함께 소비촉진을 위해 다양한 사업을 지원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