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남] 농협 비계약 보리 전량수매 보리수급 안정 기대
상태바
[해남] 농협 비계약 보리 전량수매 보리수급 안정 기대
  • 전형대 기자
  • 승인 2019.09.05 17: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농어촌방송/호남총국 전형대기자] 해남군은 보리 수급안정을 위해 농협 비계약분 보리를 전량 수매한다.

보리는 올해 재배 면적은 감소했으나 작황호조로 과잉 생산되면서 연간 수요 대비 6~8만톤이 남을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보리수확  (사진=해남군)
보리수확 (사진=해남군)

 

이에따라 군은 농림축산식품부, 전남도에 산지폐기 등 선제적인 수급대책 방안을 요구, 8월초 농림축산식품부에서 비계약분 매입계획이 통보됨에 따라 전량 수매를 실시하게 됐다. 전체 수매량은 팔지 못하고 농가에 보관하고 있는 8,805톤으로 국·도비 16억원 등 35억원의 사업비가 투입된다.

수매는 지역농협에서 40㎏기준 가마당 쌀보리는 2만 7,000원, 맥주보리 2만 3,000원에 사들이고, 농협의 수매금액과 주정용 판매금액의 차액(쌀보리 466원/㎏, 맥주보리 383원/㎏)을 지원하게 된다.

군 관계자는 “이번 수매로 판로를 찾지 못해 어려움을 겪던 보리 재배 농가의 소득보장은 물론 보리 수급 조절과 가격 안정화에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되고 있다”며 “장기적으로는 쌀보리·맥주보리 위주의 생산을 건강·기능성 품종으로 유도하기 위해 새싹보리 단지 35ha, 흑수정 찰보리 단지 520ha 등 틈새작목의 계약재배를 실시하는 한편 보리 대체작목으로 유채 채종단지를 100ha이상 신규 조성하는 등 보리수급 조절도 적극 추진해 나갈 계획이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