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산업 기업
'호담 산양산삼 생 막걸리' 2017 대한민국 우리술 품평회서 대통령상 수상농식품부와 aT, 수상작은 주류바이어 대상 상담회 개최, 우리술 대축제 홍보부스 지원, 전통주 갤러리 시음회 등 전폭적인 마케팅 지원
  • 김미숙 기자
  • 승인 2017.11.14 17:36
  • 댓글 0

[한국농어촌방송=김미숙 기자] 전통주 명가로 알려진 대농바이오 우리산삼 영농조합법인(대표 황성헌)의 '호담 산양산삼 생 막걸리'가 2017 대한민국 우리술 품평회서 대통령상을 수상했다.

농림축산식품부(장관 김영록)와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사장 여인홍)는 「2017 대한민국 우리술 품평회」 결과를 발표했다.

호담 산양산삼 생 막걸리 (사진=대농바이오 영농조합)

5개 부분에서 총 15점의 수상작이 대상, 최우수상, 우수상으로 선정되었고, 부문별 대상 5점 중 ‘대농바이오 영농조합’의 ‘호담 산양산삼 생 막걸리’를 대통령상 수상작으로 선정했다.

대통령상 수상작은 1,500만 원, 대상은 1,000만 원, 최우수상은 500만 원, 우수상은 200만 원의 상금이 각각 주어진다.

대한민국 우리술 품평회는 우리술의 품질향상 및 경쟁력을 촉진하고 명품주를 선발, 육성하기 위한 목적으로 매년 정기적으로 개최된다.

올해는 탁주(살균 탁주, 생 탁주), 약·청주(약주, 청주), 증류주(일반증류주, 증류식소주), 과실주, 기타주류 5개 부문으로 출품작을 신청 받았다.

출품작들은 교수, 소믈리에, 우리술 연구가, 주류 관련 MD, 양조 전문가 등으로 이루어진 평가단이 우리 농산물 사용실적과 우리술 품질인증 여부 등을 기준으로 한 서류심사와 전문가들의 관능평가 결과를 합산해 최종 결과를 산정했다.

특히 대통령상은 5개 주종별 대상수상작을 대상으로 주류 분야의 전문가로 구성된 심사위원단이 현장평가와 관능평가를 실시하였으며, 특히 관능평가 시료를 심사위원단이 직접 제조업체의 생산현장에서 채취하여 평가의 공정성을 더했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백진석 aT 식품수출이사는 “우리술 품평회는 국내 최고 권위의 공인 주류 평가회로 제품과 양조장의 인지도를 높이는 등용문의 역할을 톡톡히 해내고 있고, 특히 이번에는 10회째를 맞이하여 역사성과 인지도, 위상을 인정받아 대통령상도 신설할 수 있었다”며, “품평회 수상작을 중심으로 우리술에 대한 지원을 더욱 넓혀 나갈 계획”이라고 전했다.

한편 2017 우리술 품평회 수상식은 11월 24일 양재 aT센터(제2전시장)에서 열리는 ‘대한민국 우리술 대축제’ 메인 무대에서 개최되며, 대통령상과 함께 15점의 우리술이 농림축산식품부 장관상과 aT 사장상 등 영예로운 수상의 영광을 얻게 된다.

더불어 11월 26일에는 대축제 참관객들이 직접 인기상, 디자인상, 우리맥주상 등을 투표로 결정한다.

고광삼 aT 식품진흥부장은 “품평회 수상작은 주류바이어 대상 상담회 개최, 우리술 대축제 홍보부스 지원, 전통주 갤러리 시음회 등 전폭적인 마케팅 지원이 이루어지게 된다”라고 전했다.

김미숙 기자  kms03@newskr.kr

<저작권자 © 한국농어촌방송,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미숙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