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남구, 지자체 최초 모바일서비스 ‘더강남’ 출시
상태바
강남구, 지자체 최초 모바일서비스 ‘더강남’ 출시
  • 한국농어촌방송 기자
  • 승인 2019.09.16 09: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7일(화) 코엑스 K-pop광장 오픈식
‘IoT 기반 스마트 강남’ 구축 공약사업에 따라 개발

기분 좋은 변화, 품격 있는 강남을 구현 중인 강남구(구청장 정순균)가 지난 1년 간 주민 의견 수렴 및 고도화 과정을 거쳐 구축한 지자체 최초 통합모바일서비스 더강남17일 정식 출시하고 오픈식을 개최한다.

 

서울시 강남구가 새롭게 선보인 모바일 플랫폼 '더강남'
서울시 강남구가 새롭게 선보인 모바일 플랫폼 '더강남'

 

더강남은 사물인터넷(IoT) 및 블루투스 비콘(근거리 무선통신 기술) 센서를 기반으로 환경·교통·관광·편의시설·민원서비스 등 다양한 정보를 제공하는 모바일 서비스다. 민선7기 정순균 구청장의 ‘IoT 기반 스마트강남 구축공약사업의 일환으로 개발됐다.

오픈식은 오후 3시 코엑스 K-pop광장에서 열리며, 구청장·구의원·구민·평가단 등이 참석할 예정이다. 대형 전광판을 활용한 퍼포먼스와 비보잉 등 축하공연이 펼쳐지며, ‘더강남앱을 체험하고 다운로드할 수 있다.

강남구민 뿐 아니라 강남을 찾는 누구나 더강남을 통해 축제·맛집·명소 등 최신 관광 콘텐츠를 확인할 수 있다. 또한 공공와이파이, 개방화장실, 공영·민영주차장 등의 편의시설 및 동별 초미세먼지, 미세먼지, ·습도, 소음 등의 생활환경정보를 제공받을 수 있다.

구는 수준 높은 관광·생활편의정보를 제공하기 위해 관내 곳곳에 350개의 비콘과 100개의 대기환경측정 통합센서를 설치했으며, ‘부킹닷컴’, ‘다이닝코드’, ‘모두의주차장등 전문 기업과 MOU를 체결하기도 했다.

또한 공유경제 플랫폼을 통해 장난감·도서 등 물품을 이용자 간 공유할 수 있으며, 회의실·강당 등 공간을 대여할 수 있도록 했다. 마케팅 기능도 추가해 소상공인이 운영하는 상점을 홍보하고 쿠폰을 등록할 수 있다.

구는 올해 2더강남’ 1단계 구축한 후 주민·소상공인·학생 등 240명의 평가단을 구성해 만족도 조사를 실시하고 의견을 수렴해 꾸준히 보완작업을 진행해왔다. 그 결과 8월 조사에서는 92.9%가 만족감을 드러냈다.

지난 5월에는 평가단 의견을 토대로 UI(사용자환경) 디자인을 개선했으며, 7월에는 병의원, 도서관·문화센터, 공공모빌리티(따릉이) 등 콘텐츠를 대폭 확대했다. 또한 전입신고, 생활불편신고, 24시간 민원신청 등 주민 편의서비스를 신설했으며, 지속적으로 기능을 업그레이드할 예정이다.

정 구청장은 “‘더강남은 인공지능과 빅데이터, 사물인터넷과 블록체인 기술이 결합된 전국 지자체 최초의 통합 모바일서비스라며 “4차 산업혁명 시대에 걸맞은 공공콘텐츠와 민원서비스 기능을 확대해 스마트시티 강남’ ‘미래형 매력도시 강남을 만들어 가겠다고 말했다.

▶ 사진이나 영상의 불법촬영유포, 이를 빌미로 한 협박, 사이버 공간에서의 성적 괴롭힘 등으로 어려움을 겪을 때, 여성긴급전화 1366, 디지털성범죄피해자지원센터(02-735-8994)에서 지원받을 수 있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뉴스
이슈포토